'발암' 엘러간 인공유방 이식환자 2만8018명… 문제제품 3종류 추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식약처
./사진=식약처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추적관리시스템에 등록된 520개 의료기관 중 306개(59%) 의료기관을 통해 엘러간의 거친 표면 인공유방을 이식한 환자가 총 2만8018명이었다고 6일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해당 인공유방은 희귀암 발생 가능성이 있다고 밝혀지면서 리콜됐다.

식약처는 이들 환자에게 의심 증상, 정기검진 주기 등 안전성 정보를 의료기관이 개별적으로 통보하도록 조치했다.

식약처는 아직 파악되지 않은 환자는 의료기관에 지속적으로 엘러간 인공유방 이식환자에 대한 정보를 제출하도록 요청 중이다. 폐업한 의료기관에 대해서는 국세청과 관할 보건소를 통해 환자 정보를 파악하고 있다.

엘러간 인공 유방 이식환자의 보상대책과 관련해 지난 3일 복지부 및 업체와 1차 협의를 실시했다. 보상범위, 절차‧방법 등 세부사항이 최종 마련되면 이달 중 발표할 예정이다.

./사진=식약처
./사진=식약처

식약처는 엘러간이 제출한 회수종료 보고서를 검토한 결과 2011년 환자에게 이식된 제품 3종류가 더 있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해당 제품은 'Natrelle 168', 'Natrelle 363', 'Natrelle 468' 등으로 2008년까지 모두 7742개가 수입됐다. 지금은 유통, 판매되지 않고 있다.

식약처는 엘러간에 해당 제품들을 이식받은 환자 모니터링 계획을 수립해 보고하도록 조치하고 식약처 홈페이지에 추가된 모델을 공개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5.67하락 27.8214:06 03/05
  • 코스닥 : 919.03하락 7.1714:06 03/05
  • 원달러 : 1128.40상승 3.314:06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4:06 03/05
  • 금 : 63.11상승 1.6714:06 03/05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이낙연 "윤석열 사퇴, 상식적이지 않은 뜬금없는 처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오세훈-박형준 시장 후보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