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감원장 "카드상품, 소비자 관점으로 다시 살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사진=머니S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사진=머니S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카드사 최고경영자(CEO)들에게 “상품 개발부터 판매까지 소비자 관점으로 다시 살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6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신용카드사 CEO 오찬 간담회'를 열고 "일부 카드사에서 발생하는 고객 설명의무 불이행, 카드대출 금리산정 문제 등은 카드업에 대한 소비자 신뢰를 저하시킨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금감원장,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8개 카드사 CEO 등이 참석해 신용카드 업계의 장기 발전 방향과 주요 현안을 논의했다.

윤 원장은 “이는 소비자 의식이 향상된 오늘날 기업과 산업의 존립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4차 산업혁명의 거센 물결 속에서 카드업의 장기적인 생존을 위해 끊임없는 혁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내외 경제의 불확실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카드업계도 업권 내 경쟁이 그 어느 때보다 심화했고 핀테크 기업이 카드사 입지를 위협하고 있다"며 카드사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건전성 관리, 소비자보호 강화와 포용금융 실천, 금융혁신 추진을 당부했다.

윤 원장은 "안정적인 성장을 위해 무엇보다 건전성이 중요하다"며 "카드사들이 양호한 수익성을 유지하고 자금조달을 다변화해 우려가 크지는 않지만 빈틈없이 해달라"고 했다.

또 "경제가 어려워지면서 서민·영세상인 등을 위한 지원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해야 한다"며 "이미 발표된 '취약·연체차주 지원방안'의 운영이 실효성 있게 이뤄지도록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윤 원장은 "금융혁신지원특별법 시행 이후 금융혁신을 위한 카드사의 노력은 주목할 만하다"면서도 "이런 혁신이 변화에 적응하기 어려운 취약계층의 불편함을 가중하거나 의도치 않게 소비자 권익을 침해하지 않도록 배려해달라"고 당부했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9.87하락 99.8213:43 02/26
  • 코스닥 : 907.25하락 28.9613:43 02/26
  • 원달러 : 1122.00상승 14.213:43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3:43 02/26
  • 금 : 65.39상승 2.513:43 02/26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국회 문체위, 의견 나누는 황희 장관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