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청문회 열린 날… 검찰, 펀드·의전원·웅동학원 관계자 소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검찰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진행 중인 6일, 조 후보자와 관련된 각종 의혹 관련자들을 연이어 소환했다.

검찰 측에 따르면 이날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이상훈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대표를 불러 조사하고 있다. 또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조모 교수와 웅동학원 전 감사 A씨 등을 잇따라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조 후보자 부인과 두 자녀는 코링크PE가 운용하는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 1호'에 10억5000만원을 투자했다. 조 후보자 부인이 9억5000만원을 출자했고, 두 자녀가 각각 5000만원을 냈다. 다만 당초 전체 재산보다 많은 액수인 74억5500만원을 출자 약정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논란도 일었다.

또 검찰은 조 교수를 상대로 딸 조모씨의 부정입학 의혹 및 대통령 주치의 선정 과정에 조 후보자가 개입했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웅동학원의 경우 조 후보자 동생과 공사대금 청구 소송을 벌이는 과정에서 무변론으로 일관하면서 '사기 소송'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웅동학원 측이 소송에 대응을 포기해 생긴 채무를 신고하지 않았다거나, 조 후보자 가족이 대출금을 제대로 갚지 않았다는 의혹도 나왔다.

웅동학원 전 감사 A씨는 '조 후보자의 모친이 웅동학원 재산을 환원한다고 했는데 이를 함께 논의했는지' 등을 묻는 취재진에게 "지난 5월까지만 웅동학원 감사로 일해서 제한적으로 안다"고 말을 아꼈다.

검찰은 A씨 외에 이모 웅동학원 이사 등도 오후에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