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동양대 총장과 두번 통화하지 않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사진=임한별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사진=임한별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딸 동양대 표창장 의혹과 관련해 지난 4일 최성해 동양대 총장과 통화한 것에 대해 "한 차례 짧은 통화를 했다"며 "직접이든 타인을 통해서든 두 번 (통화)하지 않았다" 고 말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개최한 가운데 조 후보자는 최 총장과의 통화 사실을 묻는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조 후보자는 또 "두 번 전화하지 않았는가"라는 장 의원의 질문에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 매체는 최 총장의 말을 인용해 "4일 조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교수가 통화 중에 조 후보자를 바꿔줬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조 후보자는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사실대로 잘 조사해달라고 말한 것뿐"이라고 해명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03.68하락 96.0113:11 02/26
  • 코스닥 : 912.28하락 23.9313:11 02/26
  • 원달러 : 1123.60상승 15.813:11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3:11 02/26
  • 금 : 65.39상승 2.513:11 02/26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의사봉 두드리는 윤호중 법사위원장
  • [머니S포토] 국회 문체위, 의견 나누는 황희 장관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