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청문회, 이철희 뭐라고 했기에 여상규 '발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상규 위원장과 이철희 의원(오른쪽). /사진=머니S DB
여상규 위원장과 이철희 의원(오른쪽). /사진=머니S DB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 청문회에서 여야가 팽팽하게 맞섰다.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국제법사법위원회 전체회의장에서 열린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여당 의원들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야당 의원들이 팽팽하게 맞섰다. 야당 의원들은 조국 후보자와 그의 가족들을 둘러싼 의혹을 공개하며 압박했고, 여당 의원들은 이에 반박하는 양상을 보였다.

정점식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 후보자의 딸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자기소개서에 기술했던 코이카 활동에 대해 조 후보자가 "추가적으로 해명할 시간을 가져도 되냐"고 문의했고, 여상규 위원장이 "다음에 질문이 나오면 답하라"고 말했다.

그럼에도 조 후보자가 "딸 아이가 다니던 고등학교에서 단체로 참여한 것"이라고 해명하는 말을 했고, 다음 질의자였던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발언 시간이 줄어들자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이철희 의원은 "말도 시작 안했다. 뭐하시는 겁니까? 지금"이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에 여상규 위원장은 "질의한거나 마찬가지다. 답변을 듣지 않았냐"고 반박했다. 

이철희 의원은 "당사자가 질의해야 답변하는 거지 그렇게 편파적으로 해도 되는 거냐. 정말 너무 한다"며 여 위원장의 편파적 태도를 지적하며 "청문회가 시작된 미국에서 청문회를 '히어링'(hearing)이라고 한다"며 "위원장께서는 '히어'(hear)가 무슨 뜻인줄 아냐. 듣는다는 거다. 왜 사람을 불러 놓고 안 듣냐"고 지적했다.

이에 여 위원장은 "내가 국민학생이냐"고 불쾌감을 드러냈고 이 의원은 "국민학생보다 못하지 않냐"고 질타했다. 이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여상규 위원장의 역성을 들자 이 의원은 "편들 걸 들어라"고 맞섰고 여 위원장은 "이봐요"라고 이 의원을 지적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5:32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5:32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5:32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5:32 03/08
  • 금 : 66.37상승 3.2615:32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