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인턴 청탁' 의혹 부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사진=임한별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사진=임한별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6일 딸의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인턴 증명서 조작 의혹과 관련해 아내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초등학교 동창으로부터 받은 사실을 인정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개최한 가운데 조 후보자는 담당 연구원인 정모 박사가 발급한 증명서가 아니라 (인턴을 소개해 준 부인 정 교수 동창인) 이모 박사가 실제 서명한 체험활동 확인서를 받은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조 후보자는 "그 과정에서 일체 연락한 적이 없다"며 "나와 배우자는 인턴십 관여 여부, 증명서 관련 여부가 없다"고 청탁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앞서 조 후보자 딸 조모씨는 지난 2014년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제출한 자기소개소서에 고려대 재학 당시 KIST 분자인식연구센터 학부생 연구 프로그램에 참여해 3주간 인턴으로 근무한 경력을 게재했다.

이와 관련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단 이틀만 KIST에 방문한 것으로 집계되기 때문에 3주 인턴을 했다는 딸의 자소서는 모두 거짓아니면 부풀리기"라고 지적하면서 "KIST 인턴기간과 케냐 봉사활동 기간도 8일이 겹친다"고 주장했다.

이에 조 후보자는 "기간을 확인해보겠다"면서 "출입기록이 아이가 실제 들어간 것과 차이가 있다. 여러명이 함께 출입할 때는 '태그'(출입카드)를 찍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18:03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18:03 03/04
  • 원달러 : 1125.10상승 4.818:03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18:03 03/04
  • 금 : 61.44상승 0.0318:03 03/04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