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암센터, 개원 이래 첫 파업… 병동·외래환자 진료 차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국림암센터
./사진=국림암센터
국립암센터 노조가 개원 이래 첫 파업에 돌입했다.

6일 국립암센터에 따르면 병원과 전국보건의료산업노조 국립암센터 지부는 노동쟁의 조정이 만료되는 전날까지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협상 결렬에 따라 전국보건의료산업노조 국립암센터 지부는 이날 새벽 6시부터 파업에 돌입했다.

당초 노조에서는 임금 6% 인상을 요구했으나 국립암센터는 공공기관 임금 가이드라인을 넘을 수 없다고 맞서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이번 파업에 따라 국립암센터는 일부 진료에 차질을 빚을 것으로 예상된다. 중환자실과 응급실은 필수 유지 인원을 배치해 운영하지만, 인력 공백이 생긴 항암 주사실, 방사선 치료실, 병동, 외래진료에는 차질이 생길 가능성이 크다. 암센터의 외래환자 수는 하루 평균 1500명 정도다.

이에 따라 국립암센터는 환자를 다른 병원으로 옮기는 등 조치를 취했다. 지난 2일 노조가 병원에 요청하고 병원이 권고해, 인근 동국대 일산병원과 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 전국 11개 암센터로 전원했다.

이달 초 센터(전체 560병상) 입원환자는 520여명이었으나 파업 첫날인 이날 오전 기준으로 184명만 병원에 남았다. 이날 오후 중으로 40여명이 퇴원할 예정이다.

암센터 관계자는 "진료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비상근무체제를 가동하는 한편, 노조와 협상을 지속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8:03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8:03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8:03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8:03 03/02
  • 금 : 64.23하락 0.0618:03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