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오염수' 일본의 적반하장… "괜한 풍문으로 피해" 항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후쿠시마 원전. /사진=로이터
후쿠시마 원전. /사진=로이터

일본 정부가 한국 정부의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 처리 문제 국제 공론화 시도에 대해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6일 산케이신문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한국 측이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후쿠시마 원전 내 방사성 오염수 처분 계획에 우려를 표한다'라는 입장을 전달하자 외교 경로 등을 통해 한국 정부에 항의했다.

마쓰모토 고이치로 일본 외무성 국제원자력협력실장은 이날 주일본 한국대사관 관계자에게 전화를 걸어 "(한국 측 주장은) 과학적 근거에 기초하지 않은 것이다"라며 "괜한 풍문으로 (일본에) 피해를 입힐 수 있는데 대해 극히 유감을 표한다"라고 밝혔다.

후쿠시마 제1원전은 지난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당시 발생한 폭발 사고로 인해 가동이 중단됐지만 외부로부터 흘러 들어가는 지하수 때문에 매일 100~400톤 가량의 방사성 오염수가 원전 건물 내에서 생성되고 있다.

이에 후쿠시마 원전 운용사인 도쿄전력은 원전 건물 주변에 설치한 약 40개의 우물로 지하수를 퍼올려 방사성 물질을 희석 처리한 뒤 원전부지 내 물탱크에 저장해두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오는 2022년이면 원전 부지 내 오염수 물탱크가 포화 상태에 이를 것으로 예상돼 그 후속처리 문제가 시급한 과제로 떠올랐다.

특히 지난달 초엔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의 오염수 100만톤을 태평양에 방류할 계획'이라는 주장이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를 통해 제기돼 논란을 빚었다.

한국 정부는 지난달 19일 주한대사관을 통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계획에 대한 일본 정부의 공식 설명을 요구하는 등 대응에 나섰다. 또 한국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원자력안전위원회는 5일 IAEA에 서한을 보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문제에 대한 협조를 요청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일본 외무성은 지난 4일 도쿄 주재 각국 외교단 대상 설명회에서 원전 오염수의 후속 처리 시기나 방법 등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01하락 87.6810:40 02/26
  • 코스닥 : 912.89하락 23.3210:40 02/26
  • 원달러 : 1120.10상승 12.310:40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0:40 02/26
  • 금 : 65.39상승 2.510:40 02/26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AZ 백신접종 당일, 정부 거리두기 방침은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 [머니S포토] 한국판 실리콘밸리 '인천 스타트업 파크' 공식 개관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