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인선서 실수’ 조국 “지난 한달이 10년, 20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후보자 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후보자 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국회 인사청문회에 참석 중인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지명 이후 여러 의혹을 받았던 최근 상황에 대해 의견을 밝혔다.

대기실에 머물던 오전 9시57분쯤 쏟아지는 카메라 플래시 세례를 받으며 법사위 회의실에 들어섰다. 굳은 입매에서는 긴장한 기색이 역력히 드러났다. 증인 선서 과정에서 선서문에 적힌 '2019년'을 '1919년'으로 읽는 등 작은 실수를 저지르기도 했다.

검증 공세를 거쳐 온 조 후보자의 피로는 답변 곳곳에서 드러났다. 조 후보자는 본격적인 질의가 시작되기에 앞서, 지명 이후 약 한 달 간의 소회를 묻는 질문에 "지난 한 달이 10년, 20년 같았다"고 답했다.

특히 "저희 아이에 대해서 완벽히 허위인 뉴스가 유포된 것은 저희 아이로서는 감내할 수 없는 고통이었다"는 심경도 드러냈다.

'이런 비난과 의혹을 받으면서도 법무부 장관을 하고 싶은가'라는 질문에는 "4주 동안 검증을 받으면서 가족은 차치하더라도 엄청난 고통을 받았다"며 "개인적으로는 자연인으로 돌아가 저희 식구를 돌보고 싶다"고 답변했다.

그러나 조 후보자는 "저보다 능력, 도덕성이 훌륭한 사람이 많을 거라 본다"면서도 "검찰개혁이 많은 비판과 반발이 있는데 그걸 감당해 가며 할 수 있는 사람을 찾다 보니 제가 매우 부족함에도 낙점된 게 아닌가 생각한다"며 자신이 개혁의 적임자임을 수 차례 강조했다.

'검찰개혁 입법 논의는 결국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이뤄질 텐데 반대하는 사람 쪽에서 장관이나 잘하라고 논의를 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우려에는 "그런 수모를 감당해야 하고 비판도 감수해야 한다"며 "가족 문제 때문에 많은 흠결이 나타났기 때문에 저 혼자 의원들을 설득할 문제가 아니라 여러 좋은 분과, 시민과 함께 논의하고 해결할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답했다.

다만, 딸의 입시 과정을 둘러싸고 제기된 의혹에 대해 야당 청문위원들과 공방을 주고 받는 과정에서는 단호하게 대응했다.

조 후보자는 '표창장 위조 의혹'과 관련해 최성해 동양대 총장과 통화를 주고 받았는지 추궁하는 질문에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절대 저는 하지 않았다", "직접이건 타인의 전화건 두 번째 통화하지 않았다"며 강경한 태도로 부인했다.

딸의 의학전문대학원 입학에 유리하도록 생년월일을 임의로 조정했고 그 과정에서 법원의 특혜를 받았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그것은 법원을 모욕하는 것이다"라고 강한 어조로 반박하기도 했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23:59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23:59 03/04
  • 원달러 : 1125.10상승 4.823:59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23:59 03/04
  • 금 : 61.44상승 0.0323:59 03/04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