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2019] 삼성 vs LG '8K TV' 두고 신경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삼성전자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8K TV를 두고 설전을 벌였다.

LG전자는 7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9’에서 삼성전자의 8K TV를 두고 “4K 수준의 TV를 8K TV라고 판매해 소비자의 혼란을 부추겼다”고 지적했다. 이에 삼성전자는 “1등을 헐뜯는 행위”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LG전자는 이날 국제디스플레이계측위원회(ICDM)의 화질 선명도를 근거로 제시하면서 “삼성전자의 8K TV는 화질 선명도가 떨어져 8K TV라고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ICDM은 8K TV의 화질 선명도 기준치를 50%이상으로 규정하는데 삼성전자의 8K TV는 측정값이 12%에 불과해 이를 충족하지 못한다는 설명도 함께 했다.

박형세 LG전자 TV사업운영세너장 부사장은 “2016년 ICDM 회의록을 살펴보면 삼성전자도 ICDM의 규정에 동의한다는 내용이 나온다”며 삼성전자가 8K TV 규정을 알면서도 이를 지키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전시장 한편에 삼성전자의 TV와 LG전자의 TV를 함께 배치하면서 화질의 차이가 있음을 공개했다. LG전자 측은 해당 제품의 회사명을 직접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다양한 루트를 통해 해당 제품이 삼성전자의 TV임을 알렸다.

LG전자의 공세에 삼성전자 측은 즉각 반발했다. 삼성전자는 “어느 곳이든 1등을 따라하고 헐뜯는 것은 기본”이라며 “삼성전자가 8K TV를 리드하는데 그런 이야기를 하는 것이 안타깝다”고 맞섰다.

다만 삼성전자 측은 LG전자의 주장에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았다. 화질 논란에 대해서도 “화질 선명도는 ICDM의 권장사항일 뿐 공식적인 기준은 없다”고 설명했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23:59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23:59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23:59 08/02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23:59 08/02
  • 금 : 73.28하락 0.6223:59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