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연미 아나운서, 유승준 분노글에 반박 후 SNS 비공개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유승준. /사진=유승준 웨이보 캡처
가수 유승준. /사진=유승준 웨이보 캡처
서연미 CBS 아나운서가 가수 유승준의 분노글에 반박했다. 이후 서 아나운서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서 아나운서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전 국민 앞에서 사실이 아닌 것을 사실인 것처럼 대국민 사기극 연출한 분께서 ‘거짓증언’과 ‘양심’을 거론할 자격이 있는지 되묻고 싶습니다. 누군가가 자신의 커리어만을 생각해 거짓말할 때, 정직하게 군대 간 수십만 남성들의 마음은 무너져 내리지 않았을까요. 육군으로 현역입대한 제 남동생, 첫 면회갔을 때 누나 얼굴 보고 찔찔 울던 게 생각나 마음이 아프네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서 아나운서는 CBS 유튜브 ‘댓꿀쇼PLUS 151회’에서 “(유승준이) 저한테는 괘씸죄가 있다”며 “완벽한 사람이었고 독실한 크리스천이었다. 제가 어린 시절 본 방송에서 해변을 뛰면서 해병대를 자원입대하겠다고 한 기억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서 아나운서는 유승준의 F4비자 신청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유승준은 중국과 미국에서 활동을 하면서 수익을 낸다”며 “한국에서는 외국에서 번 돈에 대해 세금을 내지 않아도 된다. 유승준은 미국과 한국에서 활동하는 게 이득”이라고 발언했다.

이에 유승준은 “유언비어와 거짓 루머들 때문에 이떤 사람들은 삶을 포기하기도 하죠”라며 “나보다 어려도 한참 어린 것 같은데 저를 보고 ‘얘’라고 하시더군요. 용감하신 건지 아니면 멍천하신 건지 그때 똑같은 망언 다시 한번 제 면상 앞에서 하실 수 있길 기대하겠습니다”고 말했다.

또 유승준은 “처벌 아니면 사과 둘 중에 하나는 꼭 받아야 되겠습니다. 준비 중에 있습니다”라고 밝혀 법적대응의 뜻을 내비쳤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8%
  • 22%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