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니아 '상처'만… 잘못된 국가연주에 프랑스 완패까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알바니아 프랑스 축구. /사진=로이터
알바니아 프랑스 축구. /사진=로이터

프랑스와 알바니아의 축구대표팀 경기에서 잘못된 국가 연주가 화제다.

지난 8일(한국시간) 프랑스 생드니의 스타드 드 프랑스에서 프랑스와 알바니아의 유로2020 예선 H조 5차전을 앞두고 알바니아가 아닌 안도라의 국가가 실수로 흘러나왔다.

알바니아 선수들은 당황했고, 원정 응원에 나선 알바니아 팬들은 야유와 함께 거칠게 항의했다. 이를 인지한 뒤 다시 알바니아 국가를 준비하면서 경기는 약 10분 지연됐다.

아울러 장내 아나운서가 알바니아 선수단과 팬들에게 사과하는 과정에서 ‘아르메니아’라고 잘못 표현했다.

AP통신은 이날 "국가를 바로 잡는 과정에서 알바니아가 아닌 아르메니아에 사과하며 또 다른 당혹스러운 장면이 연출됐다"고 보도했다.

한편 경기는 프랑스의 4-1 완승으로 끝났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6.57하락 52.4211:22 01/26
  • 코스닥 : 996.01하락 3.2911:22 01/26
  • 원달러 : 1101.60상승 0.911:22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1:22 01/26
  • 금 : 55.41상승 0.2111:22 01/26
  • [머니S포토] 이재명 경기도지사, 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와 함께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김태년 "당·정, 손실보상 입법 논의 시작…기준선 마련해야"
  • [머니S포토]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이재명 경기도지사, 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