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도내 유통 포도 잔류농약 안전성 검사… 341종 모두 '적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기도청 전경. / 사진제공=경기도
경기도청 전경. / 사진제공=경기도
경기도 내에서 유통되는 포도가 잔류농약으로부터 안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달 6일부터 지난 3일까지 캠벨포도, 거봉, 샤인머스캣 등 도내에서 유통되는 포도를 대상으로 잔류농약 341종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적합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에서 생산되는 포도 23건과 타 지역에서 생산되는 포도 29건 등 총 52건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조사 결과, 21개 품목의 포도에서 피라클로스트로빈 등 농약 16종이 미량 검출됐으나 기준치를 넘는 품목은 1건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윤미혜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잔류농약에 대한 도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자 이번 조사를 실시하게 됐다”라며 “도민들에게 부적합한 농산물이 제공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앞으로도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6.33하락 28.0914:42 07/26
  • 코스닥 : 1046.93하락 8.5714:42 07/26
  • 원달러 : 1154.10상승 3.314:42 07/26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4:42 07/26
  • 금 : 72.25상승 0.8214:42 07/26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 [머니S포토] 국회 국방위, 청해부대 집단감염 긴급현안질의
  • [머니S포토] 송영길 "민주당 후보들 간 지역주의 논란 벌어지는 것 매우 유감스러"
  • [머니S포토] 이준석 "우리당 탄핵으로 서로 헐뜯는 문화 사라지게 했다"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