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람보르기니 스타 디자이너’ 필리포 페리니 영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필리포 페리니 상무./사진=제네시스
필리포 페리니 상무./사진=제네시스

현대자동차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가 ‘람보르기니’ 출신의 인기 디자이너 필리포 페리니를 영입했다고 9일 밝혔다.

16일부터 제네시스 브랜드에 합류하게 될 필리포 펠리니 상무는 한국의 제네시스디자인실과 협업해 미래 고급차 디자인 트렌드를 주도할 제네시스 선행 디자인 개발을 책임질 예정이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필리포 페리니 상무는 선행 디자인 외에 양산차 디자인 분야에서도 탁월한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며 “제네시스 브랜드 전반의 디자인 경쟁력을 제고하는 데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임 페리니 상무는 고급차 및 고성능 스포츠카 디자인 분야에서 확실한 입지를 쌓아온 세계적 디자이너로 꼽힌다.

이탈리아 폴리테크노 대학에서 기계공학 학사 및 자동차 디자인 석사 학위를 받은 뒤 1995년 알파 로메오에 입사했다. 스파이더, 156 슈퍼 트리스모 레이싱카 등 디자인 프로젝트에 참여하며 경험을 쌓았다.

이후 2003년에는 폭스바겐 그룹으로 자리를 옮겨 아우디의 A5 쿠페, TT 콘셉트카 등 디자인을 개발했다.

이어 2004년 람보르기니 디자인 책임자로 선임된 뒤 2006년에는 람보르기니 디자인 총책임자로 임명돼 레벤톤, 무르시엘라고, 우라칸 등을 선보이며 전 세계 자동차 마니아들의 호평을 받았다.

페리니 상무가 람보르기니 디자인을 총괄하는 동안 람보르기니를 대표하는 새로운 디자인 콘셉트를 성공적으로 정립했다는 평가다.

2015년부터는 폭스바겐그룹 산하 이탈리아의 자동차 디자인 전문 기업 '이탈디자인'으로 이동해 세계 자동차 업체와 모빌리티 기업에 디자인에 대한 전략적 방향성, 콘셉트 디자인 등 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디자이너로서 20년 넘게 쌓아온 생생한 경험과 새로운 것을 추구해 온 그만의 디자인 철학이 제네시스 브랜드와 상당히 부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디지털 디자인 개발 프로세스를 정립해 온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차량 개발 일정을 효율화하는 데도 상당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필리포 페리니 상무는 “향후 성장 가능성이 큰 제네시스 브랜드의 디자인 혁신에 공헌할 수 있게 기쁘게 생각한다”며 “제네시스 디자인 팀과 함께 나의 디자인에 대한 열정과 역량을 쏟아부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네시스와 현대자동차는 세계적 디자이너 영입을 통해 디자인 경쟁력을 한 단계 진보시키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오고 있다. 

▲벤틀리 출신 루크 동커볼케 디자인담당 부사장을 비롯해 ▲GM 및 벤틀리 출신 이상엽 현대디자인센터 전무 ▲폭스바겐 출신 사이먼 로스비 현대스타일링담당 상무 ▲GM 및 BMW 출신 서주호 현대디자인이노베이션 상무 등 세계적 디자이너들이 대거 포진하고 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