핑클, 14년만에 만난 매니저에 "미안"… 어떤 사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핑클 사과. /사진=캠핑클럽 방송캡처
핑클 사과. /사진=캠핑클럽 방송캡처

'캠핑클럽' 멤버들이 핑클 시절 스태프들과 반가운 만남을 가졌다. 이효리와 옥주현은 '고속도로에 버리고 갔던' 전 매니저에 눈물의 사과를 전했다. 지난 8일 밤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캠핑클럽'에서는 핑클이 콘서트를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핑클은 팬들을 위해 공연을 열기로 결정했다. 이에 핑클과 데뷔 때부터 호흡을 맞춰온 안무가들이 지원사격에 나섰다. 팬들은 14년 만에 만난 안무가들에게 반갑게 인사를 건넸다.

이후 핑클은 안무 연습을 하기 시작했고 "기억이 잘 안 난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이 가운데 핑클의 전 매니저인 윤우택씨와 고수암씨가 등장했다. 핑클 멤버들은 매니저 등장에 뛸듯이 기뻐했다. 매니저들과 회포를 풀던 중 옥주현이 울기 시작해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앞서 옥주현은 캠핑 여행을 하던 중 핑클 활동 당시 매니저를 혼자 두고 가버렸던 일화를 언급하며 "사과해야 할텐데"라고 말한 바 있다. 멤버들의 등쌀에 못 이겨 매니저가 차에서 내리자, 옥주현이 그대로 운전대를 잡고 출발해버렸던 에피소드의 주인공. 

옥주현은 "사과하고 싶은데 안 만나주겠지? 수암 오빠가 제일 고생했다"고 회상한 바 있다. 매니저는 "너희 넷이 뭉쳐있을 때 정말 정신적으로 힘들었다"고 토로하면서도 "'캠핑클럽' 보면서 울컥했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핑클 멤버들은 "미안하다. 웃으면서 할 얘기가 아니었다"며 사과했고, 매니저는 "그땐 어쩔 수 없었다. 내가 아니면 스트레스 풀 사람이 없었다"고 답했다. 울컥한 이효리는 "늙어서 눈물이 많아졌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힘들 땐 안무실을 탈출해 숨바꼭질했던 과거도 공개됐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6.10상승 0.0218:03 01/22
  • 금 : 55.49하락 0.75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