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여행객 '묻지 마 폭행' 남성 검거… "문신 보기 싫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부산역 지하상가에서 여성 2명을 폭행하고 도망친 남성이 3일 만에 붙잡혔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A(53·무직)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한다고 9일 밝혔다. 

부산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A씨는 지난 5일 오후 2시 50분께 부산 동구 부산역 지하상가 7번 출구 계단에서 여성 여행객 B(26) 씨 등 2명 얼굴을 주먹으로 마구 때리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들은 A씨 갑작스러운 폭행에 코뼈가 내려앉는 상처를 입었다.

범행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 도주 경로를 뒤쫓은 경찰은 8일 오후 A씨를 붙잡았다. A씨는 경찰에서 "피해자들이 문신을 해서 보기 싫었다. 평소 문신에 대한 혐오가 있다"고 범행 이유를 진술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5.99하락 8.4310:32 07/26
  • 코스닥 : 1057.88상승 2.3810:32 07/26
  • 원달러 : 1153.30상승 2.510:32 07/26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0:32 07/26
  • 금 : 72.25상승 0.8210:32 07/26
  • [머니S포토] 송영길 '백제 발언' 충돌 심화…"與 다시 지역주의의 강 돌아가서는 안 돼"
  • [머니S포토] 이준석 "우리당 탄핵으로 서로 헐뜯는 문화 사라지게 했다"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송영길 '백제 발언' 충돌 심화…"與 다시 지역주의의 강 돌아가서는 안 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