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가족펀드' 운용·투자사 대표 구속영장 청구 (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진=임한별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진=임한별 기자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54) 가족이 출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대표와 투자를 받은 업체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9일 이모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대표에 대해 자본시장법 위반 및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특경법)상 횡령·배임, 증거인멸 교사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또 코링크PE가 투자한 가로등 점멸기 생산업체 웰스씨앤티의 최모 대표에 대해서는 특경법상 횡령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조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와 자녀들, 처남 정모씨와 두 아들 등 6명이 출자한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 1호’를 둘러싸고 그간 제기된 의혹 전반을 수사 중이다. 웰스씨엔티는 블루코어밸류업 1호로부터 펀드 납입금액 14억원의 대부분인 13억8000만원을 투자받은 뒤 관급공사를 잇따라 수주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지난해 관급공사로 전년 대비 68.4% 증가한 17억2900만원의 매출을 올렸는데,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임하던 시기와 겹쳐 영향을 준 것 아니냐는 의심이 제기되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7일부터 코링크PE를 비롯한 관련 업체들을 압수수색하는 한편 이 대표와 최 대표를 불러 조사를 벌인 바 있다. 검찰은 1차 압수수색을 전후로 광범위한 증거인멸 시도가 있었다는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9.25상승 42.1114:55 08/04
  • 코스닥 : 1046.75상승 10.6414:55 08/04
  • 원달러 : 1143.70하락 4.614:55 08/04
  • 두바이유 : 72.41하락 0.4814:55 08/04
  • 금 : 71.88하락 1.414:55 08/04
  • [머니S포토] 野 예비후보 최재형, 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거리두기 4단계, 썰렁한 해수욕장
  • [머니S포토] 부동산 공약 발표한 이낙연 "서울공항 이전, 고품질 공공아파트 공급"
  • [머니S포토] 與 최고위, 자리 착석하는송영길 대표
  • [머니S포토] 野 예비후보 최재형, 20대 대선 출마선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