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수출규제 등 글로벌 변동성, 개도국에 큰 시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임한별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임한별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9일 "글로벌 변동성의 확대는 경제 위기가 발생했을 때 경험과 정보가 부족한 개발도상국에 더 큰 시련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콘래드서울 호텔에서 열린 '2019년 KSP(Knowledge Sharing Program) 성과공유 컨퍼런스'에서 개회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최근 세계 양대 시장인 미국과 중국의 경기둔화 우려와 함께 자국이익을 앞세운 무역분쟁이 심화하고 있다"며 "노딜 브렉시트로 인한 글로벌 시장충격 우려도 계속 제기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무역·투자상 주요 협력국에 대한 일방적 수출규제 조치로 인해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투자 질서를 위협하고 있을뿐만 아니라 글로벌 가치사슬을 교란해 세계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사례도 나타나고 있다"며 일본의 한국 수출규제 조치를 지적했다.

홍 부총리는 "글로벌 변동성 확대가 경제위기 발생 시 경험과 정보가 부족한 개도국에 큰 시련을 줄 수 있다"며 지식 공유를 통한 국가간 협력을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지식 공유는 점차 확대되고 있는 불확실성을 극복하는 데 기여하는 영역까지 확장돼야 한다"며 "경제위기 극복의 경험이 있는 국가의 사례를 데이터베이스화하고 적극 공유해 개도국이 충격을 최소화할 수 있는 지혜를 얻도록 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지식공유는 개발·발전을 위한 협력에서 나아가 혁신적 포용을 확산시켜 나가는 데 기여해야 한다"며 "제도·정책의 변화에 머무는 것이 아니라 더 나아가 국가간 경제 협력으로 연결돼야 한다"고도 했다.

홍 부총리는 '물방울이 바위를 뚫는다'는 뜻의 수적천석(水滴穿石)을 소개하며 "지식공유는 일회성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이뤄져야 한다. 이를 위한 글로벌 협력구조를 만든다면 더 큰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협력국과 다양한 채널을 통해 지식을 공유하면서 국제기구와 함께 지식협력체제를 구축하는 데에 각별한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