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임명 가능성, 한국당 또 길거리 나서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 강행 가능성이 감지되자 여권 전체에 대한 전방위 공세에 나섰다. 특히 한국당은 문 대통령이 조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할 경우 추석 연휴 기간에도 장외투쟁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황교안 대표는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권이 몰락해도 좋다면 조국의 임명을 강행하라"고 경고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민 열망은 잠시 짓밟을 수 있어도 결국 비참한 종말을 맞이할 수밖에 없음을 명심하기 바란다"며 "조국 임명을 철회하고 머리 숙여 사과하는 것만이 유일한 길"이라고 말했다.

특히 검찰이 조 후보자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기소한 이후 검찰에 대한 청와대와 여당의 비판이 나오는 것에 대해 "대통령부터 잘못된 인식을 갖고 있으니 청와대, 여당 모두 나서서 검찰 물어뜯기에만 열을 올리고 있는 것"이라며 "문 대통령이 분노해야 할 대상은 검찰이 아니다. 국민을 우롱하고 사법질서를 농단한 조국에게 화를 내야 한다"고 비판했다.

또 황 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거짓말쟁이 위선 장관의 세워진다면 나라가 어떻게 되겠냐"며 "연휴에도 즐길 수 있는 여유가 없다. 중앙에서도, 각 지역에서도 이 정부의 폭정을 막아내기 위한 총력 투쟁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 역시 검찰을 향한 여권의 비난에 대해 "더 이상 의혹에 휩싸이지 않으려면 정치검찰 프레임으로 검찰을 공격할 것이 아니라 국민의 상식과 순리에 맞는 선택을 해달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미 조 후보자에 대한 논란은 부도덕을 넘어 강한 범죄 혐의가 있는 것"이라며 "정치검찰 운운하면서 검찰에 대해 프레임을 씌우고 있다"고도 전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정권이 왜 조 후보자를 놓지 못하는 것이냐에 대한 여러 의혹이 커지며 이것이 (검찰의) 역린을 건드린 것인가 하는 이야기도 나온다"며 "지금 노골적인 (여당과 청와대의) 검찰 공격과 수사방해가 화를 키우고 있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조경태 최고위원은 "지금까지 (정부·여당의) 모습을 보면 조국을 위한 조국에 의한 조국의 정부가 아닌가 하는 비판의 목소리가 있다"며 "지금이라도 국민에 의한 국민의 정부로 돌아오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조국 사태와 관련해 대통령의 시간이 끝나가고 국민의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며 "정권이 대단해 보이지만 민심의 바다 위에 더 있는 조각배에 불과하다. 오만의 끝은 파멸"이라고 경고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58하락 47.4112:29 01/26
  • 코스닥 : 999.11하락 0.1912:29 01/26
  • 원달러 : 1102.60상승 1.912:29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2:29 01/26
  • 금 : 55.41상승 0.2112:29 01/26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 [머니S포토]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맞대결'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김태년'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