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산청 동의보감촌 특혜의혹 호텔… 이번에는 식대비 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산청군 동의보감촌 내 군유지 매각을 두고 특혜의혹을 사고 있는 A호텔 별관 전경/ 사진=산청군 제공
산청군 동의보감촌 내 군유지 매각을 두고 특혜의혹을 사고 있는 A호텔 별관 전경/ 사진=산청군 제공
경남 산청군 동의보감촌 내 군유지 매각 특혜의혹을 두고 논란이 끓이지 않고 있다. 산청군이 군유지 일부를 A호텔에 매각하는 과정에서 수의계약에 의한 특혜의혹이 제기되면서다. (본보 8월28일자, 9월3일자 ‘경남 산청, 동의보감촌 군유지 매각 특혜의혹 파장 확산’ 연속보도)

이번에는 A호텔과 한국임업후계자협회 산청군협의회(이하 협의회) 간에 식대비를 두고 이견차를 좁히지 못하면서 논란이 커진다. 지난 7월 3~5일 동의보감촌 일원에서 ‘제28회 한국임업후계자 전국대회’가 한국임업후계자협회 산청군협의회 주최로 개최된 가운데 행사에 참석한 관계자들의 식대비가 논란의 단초를 제공했다.

A호텔은 행사에서 1300여명의 식사를 제공했지만 계약서에 따라 2800여명의 식대 전액을 청구했다. 현재 두차례에 걸쳐 내용증명을 협의회 측에 보낸 상태다.

하지만 협의회 측은 계약서상 '차수별 식사 인원 조절'대로 A호텔과 식사 인원에 대해 미리 조율했다고 맞서 갈등을 빚고 있다.

이런 사실은 지난달 31일 한 인터넷매체를 통해 보도됐다. A호텔은 즉각 반박하고 나섰다. “일방적인 협회 측의 주장에 치우친 보도였다”는 것이 A호텔의 주장이다.

이에 따라 A호텔은 이달 초 산청군과 진주시 언론사 출입기자 등에게 증명자료 등을 제공하고 호텔 측의 입장을 대변하는 보도를 요청했다는 전언이 나와 논란이 일었다.

협의회 관계자는 식대 미지급 논란과 관련해 “행사기간 동안 실제 약정한 2800명분이 아닌 1300명분만 이용해 큰 차이가 나는 만큼 양보(할인)를 논의한 것이지 발뺌하는 것이 아니다”며 “행사 참가자들도 식사의 질이 터무니없이 떨어져 다른 곳에서 식사한 사례가 많았다”고 해명했다.

한편 동의보감촌 실정을 잘 아는 한 군민은 “2015년부터 산청 힐링아카데미의 숙소는 원래 동의보감촌에 있는 군 소유 휴양림이었는데 지난해부터 A호텔로 바뀌었다. 군에서 운영하는 행사라면 당연히 군 시설을 우선 사용해야 하는데 휴양림에 비해 훨씬 비싼 비용을 지불하는 A호텔을 이용한 이유를 명확히 해명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경남=임승제
경남=임승제 moneys420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 취재부장 임승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