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달 “실력 증명한 메드베데프, 차세대 우승 후보라 확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뉴욕 빌리진킹 내셔널테니스센터에서 열린 2019 US오픈 테니스 대회 남자 단식 결승전에서 최고의 명승부를 펼쳤던 라파엘 나달(오른쪽)과 다닐 메드베데프. /사진=로이터
미국 뉴욕 빌리진킹 내셔널테니스센터에서 열린 2019 US오픈 테니스 대회 남자 단식 결승전에서 최고의 명승부를 펼쳤던 라파엘 나달(오른쪽)과 다닐 메드베데프. /사진=로이터

세계랭킹 2위 라파엘 나달이 약 4시간49분 동안 이어진 혈투 끝에 개인 통산 19번째 메이저대회 우승을 달성했다.

나달은 9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빌리진킹 내셔널테니스센터에서 열린 2019 US오픈 테니스 대회 남자 단식 결승에서 세계랭킹 5위 러시아의 다닐 메드베데프에 3-2(7-5 6-3 5-7 4-6 6-4)로 승리했다.

이로써 나달은 US 오픈 통산 4번째(2010, 2013, 2017, 2019)이자 메이저대회 통산 19번째 우승을 달성했다. 33세의 나달은 올해에만 프랑스오픈과 US오픈을 차지하며 강함을 이어갔다. 이번 US오픈에서 메이저대회 우승을 추가한 나달은 역대 최다 우승자인 로저 페더러(스위스·20회 우승)를 1승 차로 추격했다.

생애 처음으로 메이저대회 결승에 진출한 메드베데프는 두 세트를 먼저 내준 상황에서 3, 4세트를 내리 따내는 저력을 보이는 등 나달과 치열한 명승부를 펼쳤으나 결국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이런 가운데 나달은 앞으로가 기대되는 메드베데프의 실력을 치켜세웠다. 현지 매체 ‘포브스’에 따르면 나달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메드베데프는 본인이 23세임에도 불구하고 왜 넘버 포 선수인지를 세계에 증명했다. 경기의 리듬을 바꾸는 그의 방식은 믿을 수 없었다. 나는 그가 더 많은 우승 기회를 얻을 거라 확신한다. 그러니 최선을 다하길 바란다”며 그를 격려했다.

테니스계는 페더러, 나달, 노박 조코비치 ‘BIG3’의 시대가 이어지고 있다. 약 10여 년 간 테니스 무대를 정복하고 있는 세 선수는 가장 최근에 열렸던 12개의 메이저대회를 독식했다. 올해도 조코비치와 나달이 두 차례 우승 트로피를 나눠가진 상태다.

‘BIG3’ 외의 선수가 메이저 대회 트로피를 들어 올린 최근의 사례는 스탄 바브린카(스위스)가 우승을 차지했던 2016년 US 오픈이다. 올해 US 오픈에서는 메드베데프가 'BIG3' 독식 체제를 깨뜨릴 직전까지 갔으나 마지막 문턱을 넘어서지 못했다.

한편, 페더러의 기록에 근접한 나달은 "물론 더 많은 메이저대회 우승을 차지한다면 정말 좋을 것 같다. 그러나 우승을 추가하지 못할 때도 나는 편안하게 잠 잘 수 있었다. 이웃이 나보다 더 많은 것을 달성했다고 하루 종일 좌절해서는 안 된다. (페더러와 동률을 이루면) 환상적이겠지만, 그렇지 않더라도 나는 커리어 내내 최선을 다했다" 며 기록 경신에 실패하더라도 실망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