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중국 법인장에 현지인 ‘리펑’ 선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둥펑위에다기아 리펑 총경리./사진=기아자동차
둥펑위에다기아 리펑 총경리./사진=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가 중국법인 둥펑위에다기아 총경리에 리펑 전 바오능그룹 상무부총경리를 임명했다고 9일 밝혔다. 리펑 총경리는 동풍위에다기아 최초 현지인 대표이사(CEO)다. 

16일 합류하는 리 총경리는 기아차의 중국 내 생산, 판매, 기획 등의 업무를 총괄할 예정이다. 앞서 리 총경리는 2009년부터 2013년까지 베이징현대 부총경리로 근무한 바 있다. 리 총경리 부임으로 기존 진병진 총경리는 현대차 앨라배마 생산법인장으로 자리를 옮기게 됐다. 

기아차 관계자는 “리 총경리는 업무 전반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중국시장에 대한 전문 지식과 통찰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무엇보다 현지인으로서 중국 사정에 밝은 데다 다양한 중국 기업에서 근무한 경험이 그의 장점”이라고 말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8:0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8:0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8:0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8:03 01/27
  • 금 : 55.32하락 0.0918:03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