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수사 길어질 듯… "외국에서 자료 받아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 /사진=장동규 기자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 /사진=장동규 기자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의 해외 원정도박 혐의 수사가 길어질 것으로 보인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9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양 전 대표의 원정도박 의혹 등에 대해 “외국에서 자료를 받아야 하고 여러 가지 자금 흐름도 살펴보는 등 수사해야 할 사안들이 꽤 많다”고 밝혔다.

민 청장은 “국내에서 이뤄지는 일이 아니고 발생지가 외국이라 통상 국내 발생 사건보다는 시간이 오래 걸릴 것 같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도 “(도박) 자금 부분에서 물리적으로 파악할 시간이 필요하다”며 “1차 조사에서 본인들이 부인한 것도 있고 시인한 것도 있어 1∼2주는 더 조사해 보고 출석 날짜를 다시 잡아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양 전 대표는 가수 승리(29·본명 이승현)와 함께 최근 한국과 해외를 오가며 13억원 상당 외국환거래(환치기)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한편 경찰은 전 YG 소속 가수 비아이(23·본명 김한빈)의 마약 투여 혐의와 관련해 양 전 대표가 개입한 정황도 들여다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이 검찰에서 신속하게 결정하지 못해 지체됐다”며 “조만간 관계자를 소환하는 등 (수사가) 전체적으로 늦어져서 신속하게 마무리지으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2.65상승 5.7915:30 07/29
  • 코스닥 : 1044.13상승 8.4515:30 07/29
  • 원달러 : 1146.50하락 8.115:30 07/29
  • 두바이유 : 73.87상승 0.3515:30 07/29
  • 금 : 72.82하락 0.215:30 07/29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 [머니S포토] 버스운수노동자 만난 與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 [머니S포토] 2호 공약 발표한 추미애 "2000억 규모 청년평화기금 설치…'남북청년 교류 확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