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용준(노엘) 부실수사 지적에… 경찰 "애로 있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용준(노엘). /사진=인디고뮤직 제공
장용준(노엘). /사진=인디고뮤직 제공

경찰이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아들이자 래퍼 장용준(활동명 노엘)의 음주운전 혐의와 관련해 엄정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청은 9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장용준의 음주운전 사건과 관련해 "음주운전 외에 운전자 바꿔치기 등 여러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수사팀을 보강한 뒤 관련사항을 면밀하고 엄정하게 수사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지난 7일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장용준은 이날 새벽 서울 마포구 인근에서 술에 취해 차를 몰다가 오토바이와 부딪치는 사고를 냈다. 사고 당시 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08% 이상으로 알려졌으며 장용준은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피해자는 조사과정에서 "장용준이 사고 직후 금품을 제안하며 합의를 시도했고 아버지가 국회의원이라는 사실을 밝혔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사고 직후 장용준은 운전 사실을 부인한 데 이어 제3자가 운전했다고 경찰에 말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까지 더해졌다. 

이와 관련 경찰은 장용준이 음주운전을 한 부분에 대해 시인했다며 "다른 의혹들에 대해서도 폐쇄회로(CC)TV 등 분석을 통해 물적증거를 확보하고 진상을 밝히겠다"고 설명했다.

특히 경찰이 사고 현장에서 장용준을 돌려보낸 것을 두고 '부실수사' 지적이 제기된 것에 대해서는 "당시 장용준이 사고지점에서 떨어져 있었고, 피해자가 운전자를 제대로 보지 못해 판단하는 데 애로가 있었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이어 "전체적으로 현장에서 초동대응을 어떻게 할지 국민 눈높이에 맞게 할지를 실태점검도 했다. 이번 사건을 포함해 국민 눈높이에 맞게끔 보다 체계적으로 현장 대응을 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조만간 장용준을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다. 

한편 장용준은 지난 7일 소속사 인디고뮤직 공식 SNS에 "저의 불미스러운 음주운전 사고에 관해 사과의 말씀을 올리고자 이 글을 쓴다. 정말 죄송하고 변명의 여지가 없다. 피해를 입은 분께도 너무 죄송한 마음"이라며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면서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아버지인 장제원 의원 역시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불미스러운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 깊이 사과드린다. 아버지로서 이루 말할 수 없이 참담한 심정"이라며 "용준이는 성인으로서, 자신의 잘못에 대한 모든 법적 책임을 달게 받아야 할 것이다. 다시 한번 고개숙여 사죄드린다"고 사과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8:03 07/30
  • 금 : 73.68상승 0.86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