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CJ대한통운 등 입찰담합 적발… 과징금 31억2800만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DB
/사진=뉴스1 DB
공정거래위원회가 한진, CJ대한통운 등 운송사업자들의 입찰담합을 적발해 제재에 나섰다. 9일 공정위는 한진, CJ대한통운, 동방, 세방, 동부익스프레스, 선광, KCTC, 금진해운 등 8개사의 입찰담합 혐의에 따라 시정명령과 과징금 총 31억2800만원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한국전력공사 등 4개 발전관계사들이 발주한 변압기 등 수요물자 운송용역 입찰에서 한진 등 8개 사업자들은 2011년부터 2016년까지(품목마다 참여사 및 기간은 다름) 10건의 입찰에 참여했다. 이 과정에서 8개 운송사업자들은 사전에 전화 등의 연락을 취해 낙찰사 및 투찰가격을 합의했다.

특히 한진 등 운송사업자들은 ‘하운회’(하역운송사모임)라는 모임을 결성해 활동한 것으로 드러났다. 하운회는 한진을 비롯해 6개 회사들의 임원 및 실무자로 구성된 모임이다. 이 모임이 담합을 모의하는 협의체 역할을 한 것이다.

회사별 부과 과징금은 ▲한진 7억600만원 ▲선광 5억6000만원 ▲세방 5억3200만원 ▲CJ대한통운 4억4500만원 ▲KCTC 2억6900만원 ▲동부익스프레스 1억원 ▲금진해운 8600만원 등이다.

공정위측은 “경제의 근간인 운송분야의 비용 상승을 초래하는 입찰담합에 대한 감시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담합이 적발될 경우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하게 제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5.89하락 8.5311:47 07/26
  • 코스닥 : 1056.99상승 1.4911:47 07/26
  • 원달러 : 1152.60상승 1.811:47 07/26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1:47 07/26
  • 금 : 72.25상승 0.8211:47 07/26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 [머니S포토] 서욱 장관 "청해부대 장병 백신 접종에 관심·노력 부족"
  • [머니S포토] 송영길 "민주당 후보들 간 지역주의 논란 벌어지는 것 매우 유감스러"
  • [머니S포토] 이준석 "우리당 탄핵으로 서로 헐뜯는 문화 사라지게 했다"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