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상적 가해, 딱하다"… 양예원 변호사, 이동민 저격글 게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동민 양예원. /사진=유튜브채널 '비글커플' 방송화면 캡처
이동민 양예원. /사진=유튜브채널 '비글커플' 방송화면 캡처

유튜브 채널 '비글커플'을 운영하는 이동민이 여자친구 양예원을 공개 저격하면서 그 배경에 궁금증이 모아진 가운데, 비공개 촬영회 성추행 사건 당시 양예원의 변호를 맡았던 이은의 변호사가 이동민을 겨냥한 글을 게재했다.

9일 이은의 변호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런 뜬금맞은 말로 이루어지는 추상적인 가해가 어리둥절하다못해 딱하다"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은희 변호사는 "구하라씨 경우처럼, 세상에서의 유명세 때문에 관계에 약자가 되는 일은 비일비재하다"며 "사회적으로 인지도가 있다는 것은, 안타깝게도 개인과 개인의 관계에서는 말 나오는 것 자체가 오명이 되고 오욕이 된다. 안타까움의 극치는 내가 피하려고 노력한다고 네가 그런 사람이라 생기는 문제를 예방하기가 어렵다는 것"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양예원씨 남자친구의 밑도 끝도 없는 게시글로 양예원씨는 또 한번 구설수에 올랐다. 그런데 이쪽에서 보면 차라리 그렇게 소름이니 뭐니 하는게 뭔 소린지 알지 못 하고 알 길이 없다"면서 "이런 뜬금맞은 말로 이루어지는 추상적인 가해가 어리둥절하다못해 딱하다"고 이동민을 비난했다.

또 "양예원이 바라는 것은 남자친구가 뭘 알고 있는 데 침묵하는 것이 아니라 무언가를 알고 있다면 똑바로 전하는 것"이라면서 "추상적인 말, 그럴듯한 말, 하지만 사실이 아니거나 내용이 없는 말, 그런 것들이 낳는 해악을 알면서 가하는 해악의 나쁨은, 모르고 하는 해악에 댈 게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내 마음처럼 되지 않는 상황을 그에 대한 원망으로 해결하려다보면 좋았던 사람만 잃고, 내 마음처럼 되지 않는 사람만 흠집내게 되는 게 아니다. 내 안에 좋았던 날들도 얼룩지고 내 자신을 흠집 내고, 더 과잉되면 불법행위나 범죄행위로 나아가게 된다”면서 “예쁜 사랑의 날들처럼 성장하는 이별의 날들도 삶엔 훈장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은의 변호사. /사진=이은의 변호사 SNS 캡처
이은의 변호사. /사진=이은의 변호사 SNS 캡처

앞서 지난 8일 이동민은 자신의 SNS에 "양예원 소름이네. 그동안 믿고 지켜 준 남자친구가 길고 굵직하게 글을 다 올려 버려야 하나"라는 글을 게재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동민과 양예원은 지난 2017년부터 유튜브에서 ‘비글커플’이라는 채널을 운영하며 유명 유튜버로 이름을 알렸다.

그러던 중 지난해 5월 양예원은 해당 채널을 통해 과거 성범죄 피해를 입은 사실을 대중에게 고백, 그는 당시 찍은 사진들이 자신의 동의 없이 유출돼 고통을 겪고 있다며 비공개 촬영회 모집책 등을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섰다. 모집책 최모씨(45)는 지난달 8일 불법 촬영물 유포·강제추행 혐의로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확정받았다.

양예원은 폭로 이후 유튜브 활동을 전면 중단, 이동민 역시 SNS 활동 등을 멈췄다. 이후 양예원은 지난 1월 최씨에 대한 1심 선고 직후 “가족과 남자친구 덕분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고 밝히면서 이동민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