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덮친 프랑스, 올해만 1435명 사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프랑스 엘리제궁 근위대가 지난 7월 폭염 속에 경비를 서면서 물을 나눠 마시고 있다. /사진=로이터
프랑스 엘리제궁 근위대가 지난 7월 폭염 속에 경비를 서면서 물을 나눠 마시고 있다. /사진=로이터

올 여름 폭염에 시달린 프랑스에서 더위로 1400명이 넘게 사망했다는 집계 결과가 나왔다.

아그네스 부진 프랑스 보건부 장관은 지난 8일(현지시간) 프랑스 인터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올해 6~7월 동안 1435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사망자 중 절반은 75세 이상의 고령자였다.

다만 부진 장관은 예방조치를 통해 지난 2003년 1만5000명이 사망한 것보다 사망자를 많이 줄였다고 말했다.

프랑스 보건부에 따르면 첫 폭염이 유럽을 덮친 지난 6월24일~7월7일 567명이 숨졌고 7월21~27일 다시 868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 기간 프랑스는 6월에 최고 기온 46도를 기록했고 7월에는 파리가 42.6도까지 올라 역대 최고 기온을 경신했다. 이로 인해 프랑스 일부 지역에서는 폭염에 따른 적색 경보가 내려져 휴교령과 함께 각종 공공 행사가 멈췄다.

또한 일부 도시에서는 큰 공원과 수영장이 사람들에게 개방됐으며 파리 당국은 비상연락망을 조직하고 관공서에 임시로 시원한 공간을 마련하기도 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1.15상승 4.2915:11 07/29
  • 코스닥 : 1043.68상승 815:11 07/29
  • 원달러 : 1146.30하락 8.315:11 07/29
  • 두바이유 : 73.87상승 0.3515:11 07/29
  • 금 : 72.82하락 0.215:11 07/29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 [머니S포토] 2호 공약 발표한 추미애 "2000억 규모 청년평화기금 설치…'남북청년 교류 확대'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주택공약 발표'
  • [머니S포토] 브리핑룸 들어서는 유은혜 부총리·시도교육감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