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피해 복구하던 소방관, 지붕 무너져 끝내 순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뉴스1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뉴스1
태풍 '링링' 피해 복구를 위해 출동했던 소방관이 현장에서 부상을 입어 끝내 순직했다.

9일 전북 부안소방서에 따르면 권태원 지방소방위(52)는 지난 8일 오전 9시55분쯤 부안군 행안면 대초리 한 주택 옆 농기구 저장 창고에 태풍으로 쓰러진 나무 제거를 위해 출동했다.

그는 창고 지붕 위로 올라가 쓰러진 나무를 치우던 도중 지붕이 무너지면서 아래로 추락, 원광대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뇌출혈 등 부상이 심각해 이날 오후 1시45분쯤 순직했다.

1967년생인 권 소방위는 지난 1992년 임용된 이후 27년간 소방관으로 현장을 누볐다. 유족은 아내와 자녀 2명이 있고 차남은 현재 창녕소방서에서 의무소방관으로 복무 중이다.

소방청은 권 소방위에 대해 순직소방공무원 예우 절차(국립묘지 안장, 훈장 및 1계급 특진 추서, 위험직무순직 신청, 국가유공자 지정)를 추진할 계획이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23:59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23:59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23:59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23:59 01/20
  • 금 : 56.24상승 1.0523:59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