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맞이 성묘 갈 때 '이것' 조심하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추석을 맞이해 성묘에 나서거나 캠핑을 가는 사람이 많아지면서 가을철 질병 및 안전사고에도 비상이 걸렸다. 가을철 건강하게 가을을 나기 위한 야외활동 생활수칙을 응급의학과 전문의와 함께 알아봤다.

◆성묘 갈 때 로션·향수 피해야

증은 쯔쯔가무시균에 감염된 털진드기 유충에 물려 발생하는 가을철 대표적인 불청객이다. 쯔쯔가무시증은 야외활동이 많아지고 털진드기 유충이 주로 번식하는 9~11월에 집중적으로 발생한다. 1~2주 잠복기를 거친 후 발열, 발한, 두통, 임파선 비대 등의 증상이 발생하는데, 초기는 감기 몸살 증상과 유사하나 1주일 정도 지나면서 전신 피부 발진이 나타나고 검은색 딱지가 생긴다. 약물치료를 받으면 1~2일 이내 호전되지만 치료시기를 놓쳐 장기간 병을 앓게 되면 뇌수막염 등의 합병증이 나타날 수 있어 조기 치료가 중요하다.

가을철엔 벌에 쏘여 응급실을 방문하는 환자도 증가한다. 벌에 쏘이면 염증이 생기고 상처가 붉은색으로 변하며 환부가 붓고 가렵다. 보통 시간이 지나면 증상이 호전되고 생명에 큰 지장이 없지만 여러 마리 벌떼의 공격을 받거나 벌침 알레르기가 있는 경우, 전신 증상이 나타탈 수 있다. 심한 경우 수분 내에 사망할 수 있다.

벌에 쏘이면 먼저 벌침을 제거해야 한다. 벌침이 보이면 신용카드 등으로 살살 긁어서 빼도록 한다. 보이지 않으면 무리해서 제거를 시도할 필요는 없다. 상처 부위를 깨끗한 물로 씻고 얼음찜질을 통해서 부기를 가라앉히는 것이 좋다. 통증 및 부종이 심한 경우, 벌침 알레르기의 병력이 있는 경우, 혹은 전신증상 (구토, 설사, 어지러움, 기침, 호흡곤란, 두근거림, 의식저하 등)이 있는 경우에는 반드시 응급실로 방문하도록 한다.
  
벌 쏘임이나 쯔쯔가무시증을 예방하려면 가급적 긴 소매 옷을 입는 것이 좋다. 향기 나는 로션이나 향수는 피하고 벌의 서식지를 공격하지 않도록 조심한다. 풀밭에 앉을 때는 돗자리를 이용하고 야외활동 후에는 반드시 샤워를 하고 옷은 털어 세탁한다. 미리 외출 전 진드기 기피제를 뿌리는 것도 도움이 된다.

◆독사에 물렸다면 빨아내지 마세요

성묘나 가을철 나들이에는 독사도 활발히 활동하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독사에 물린 경우 독이 몸에 퍼지는 것을 막기 위하여 교상 부위의 과도한 움직임을 피하고 심장보다 낮게 유지하도록 한다. 압박붕대로 교상부위를 감아주거나, 부목고정을 할 수 있다면 도움이 된다.

교상 부위의 상단부를 묶는 것은 독의 진행을 막기위해 도움이 될 수 있으나 너무 꽉 묶을 경우 오히려 교상 부위의 손상을 악화시킬 수 있어서 일반인의 응급처치로는 권하지 않는다. 교상 부위를 절개하거나 독을 빨아내려고 하는 것은 효과가 없으며 오히려 상처 감염을 유발할 수 있어 하지 않도록 한다. 또한, 뱀을 잡으려고 하다가 오히려 추가적인 교상을 유발하는 경우가 많아 절대 잡으려고 하지 않도록 한다.

뱀에게 물린 경우 초기에는 증상이 없어도 수 시간 이후에 중독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도 있어 반드시 응급실을 방문하여 진료를 받아야 한다. 

◆얼음, 손상 부위에 직접 닿으면 안돼

가을철 야외 활동 중 스포츠 관련 손상도 흔하다. 대개 타박상이나 염좌의 증상이 많고 손상 부위는 하지와 발목이 흔하다. 경미한 손상은 치료를 받으면 호전되지만 응급실을 방문한 환자 중 3% 정도 수술 등을 위해 입원 치료가 필요한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경미한 손상을 입었다면 안정, 얼음찜질, 압박, 올림의 응급처치 단계를 알아둔다. 손상 부위를 움직이지 않고 안정을 취해야 추가 손상을 예방할 수 있다. 얼음찜질은 손상 초기 부종을 없애고 통증의 호전에도 효과적이다. 단, 얼음을 수건 등으로 감싸서 얼음이 손상 부위에 직접 접촉하는 것은 삼가도록 한다.

압박은 부종에 도움이 되지만 강하게 압박하면 혈액 순환에 무리를 주니 적절히 압력을 가한다. 손상 부위를 심장보다 높게 드는 것도 일반인이 할 수 있는 적절한 응급 처치 중 하나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8:03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8:03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8:03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8:03 04/14
  • 금 : 61.58상승 0.4818:03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