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실트론, 듀폰 웨이퍼사업부 인수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SK실트론
/사진=SK실트론
반도체웨이퍼 제조기업인 SK실트론이 미국 듀폰 웨이퍼 사업부를 통째로 인수했다. 현재 미국과 일본이 주도하고 있는 전력반도체시장에 진출하는 등 사업확장을 진행할 예정이다.

10일 SK실트론에 따르면 이날 이사회를 열고 듀폰의 실리콘 카바이드(SiC) 웨이퍼사업부를 4억5000만달러(약 5400억원)에 인수하기로 결의했다. 양사는 관련 국내·외 인허가 승인을 거쳐 연내 인수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SiC 웨이퍼는 고경도, 내전압·내열 특성으로 에너지 효율이 중요한 전기차 등에 사용되는 전력반도체용 웨이퍼다. 최근 미국 테슬라를 비롯한 국내·외 완성차 업체의 전기차 보급 확대에 따라 SiC 웨이퍼 수요도 급증했다. 그러나 해당 소재는 소수업체만이 양산이 가능해 전세계적으로 공급 부족 현상을 겪고 있다.

시장조사업체인 IHS 등에 따르면 SiC 웨이퍼를 기반으로 제조되는 전기자동차, 통신용 전력반도체의 전세계 시장규모는 올해 13억달러에서 2025년 52억달러까지 성장할 전망이다.

듀폰의 SiC 웨이퍼사업은 독자 생산설비 설계 및 운영 노하우 등을 바탕으로 미국과 유럽 등지의 대형 전력반도체 제조사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글로벌 최상위 수준의 품질과 양산 기술력을 보유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SK실트론 관계자는 “이번 인수는 빠른 시장 및 기술 진입을 위한 것”이라며 “향후 미국 현지 R&D 및 생산시설 강화를 통해 경쟁력을 높여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SK실트론은 국내 유일의 반도체용 웨이퍼 수출기업으로 듀폰이 보유한 R&D 및 생산역량과 시너지를 극대화하는 동시에 다양한 포트폴리오 기반의 글로벌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채성오
채성오 cso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