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G넥스원 참여 유도무기‧통신장비, 최초 양산계획 확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차세대 디지털 무전기 TMMR 이미지 /사진=LIG넥스원
차세대 디지털 무전기 TMMR 이미지 /사진=LIG넥스원
LIG넥스원이 개발에 참여한 유도무기와 감시정찰 장비의 양산 계획이 확정되면서 성장동력 확보와 실적 회복에 ‘청신호’가 켜졌다.

방위사업청은 10일 국방부에서 제123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를 개최하고 LIG넥스원이 개발에 참여한 차세대 디지털 무전기 ‘TMMR’, 대함유도탄방어유도탄 등의 최초 양산계획을 심의‧의결했다.

해당 무기체계들의 총 사업비는 약 2조1500억원 규모로 계약은 올해부터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최초 양산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고 조 단위에 달하는 대규모 후속 양산이 본격화되면 LIG넥스원의 수주 잔고 확보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미 차세대 디지털 무전기 TMMR은 음성 및 데이터 통신이 가능한 무전기를 확보하는 사업으로 지난 7월 12일 국방부에서 열린 제122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에서 2020년부터 총 1조4000억원 규모의 사업비를 투입해 양산 및 전력화를 추진하기로 결정된 바 있다.

특히 기존 무전기인 PRC-999K도 인도네시아 등에서 주력 무전기로 사용되고 있어 국내 자체 기술로 개발된 TMMR에 대한 해외시장의 관심도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국방부에서 내년 방위력개선비를 올해 대비 8.6% 증가한 16조6915억원 규모로 편성하는 등 군의 첨단화, 정예화인 노력을 지속하고 있는 만큼, 정밀유도무기, 감시정찰, 지휘통제통신, 항공전자·전자전 등의 분야에 특화된 LIG넥스원에게는 청신호가 켜진 셈이다.

LIG넥스원 관계자는 “방위산업 전반의 침체로 시장의 우려가 큰 가운데, LIG넥스원은 차근차근 실적을 쌓아가고 있다”며 “국내시장에서의 실적 회복에 주력하는 한편 수출 사업 확대를 통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11.83상승 12.9910:33 04/20
  • 코스닥 : 1029.23하락 0.2310:33 04/20
  • 원달러 : 1115.70하락 1.510:33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0:33 04/20
  • 금 : 64.83하락 0.2910:33 04/20
  • [머니S포토] 민주당 윤호중 "초선의원 9명 원내부대표로 인선"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민주당 윤호중 "초선의원 9명 원내부대표로 인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