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르크멘에 진땀승’ 세밀함 부족·단조로운 공격 이어간 한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0일 오후 11시(한국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코페트다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H조 1차전에서 투르크메니스탄을 상대로 2-0 승리를 거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사진=뉴스1
10일 오후 11시(한국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코페트다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H조 1차전에서 투르크메니스탄을 상대로 2-0 승리를 거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사진=뉴스1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예선 첫 경기를 치른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투르크메니스탄을 상대로 승점 3점을 따냈다. 그러나 경기력에서는 여전히 많은 아쉬움을 남겼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0일 오후 11시(한국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코페트다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H조 1차전에서 투르크메니스탄을 상대로 2-0 승리를 거뒀다.

지난 조지아전과 달리 포백을 들고나온 한국은 경기 초반 상대방의 측면을 적극적으로 공략하면서 기회를 만들어냈다. 전반 8분 오버래핑에 나선 이용이 정확한 크로스를 날렸으나 황의조의 헤더가 살짝 벗어났다. 이어 2분 후에는 볼을 가까스로 살린 나상호가 왼발 슈팅을 때렸으나 골키퍼에 막혔다.

전반 11분에도 결정적인 찬스가 무산됐다. 왼쪽 측면에서 이재성이 환상적인 스루패스를 날렸으나 황의조가 마무리하지 못했다.

지속적으로 두드린 끝에 결과물도 만들어냈다. 전반 13분 이용의 날카로운 크로스에 이은 혼전 상황에서 볼을 받은 나상호가 침착하게 마무리하면서 한국이 1-0으로 앞서갔다.

그러나 점차 투르크메니스탄의 밀집 수비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답답한 흐름이 이어졌다. 중원에서는 패스 미스와 턴오버가 자주 나오면서 후반전부터 부분적으로 압박을 가하는 투르크메니스탄에 위험한 역습 기회를 내주기도 했다. 특히 이날 연결고리 역할을 맡은 황인범의 부진이 아쉬웠다.

풀백들의 오버래핑과 미드필더 진이 가세한 삼각형 형태의 패스 플레이도 실종된 상태였다. 창의적으로 투르크메니스탄의 배후를 노리는 공격이 잦아들면서 이용의 크로스에 의존하는 단조로운 패턴이 이어졌다.

결정적인 기회를 두 차례 놓친 '대표팀의 해결사' 황의조가 침묵한 가운데, ‘에이스’ 손흥민의 무득점도 아쉬운 대목이었다. 이날 적극적인 수비가담을 보여주는 등 활발한 모습을 보인 손흥민은 득점에는 실패하면서 12경기 연속 무득점이라는 좋지 못한 기록을 이어갔다.

후반 38분 프리킥 기회를 잡은 정우영이 환상적인 킥으로 투르크메니스탄의 골문을 흔들었다. 귀중한 득점으로 여유를 찾은 한국은 결국 2-0으로 경기를 마무리하면서 승점 3점을 챙겼다. 그러나 여전히 상대방의 밀집수비에 대한 적절한 해법을 보여주지 못하면서 많은 아쉬움을 남기기도 했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997.90하락 101.7913:36 02/26
  • 코스닥 : 907.96하락 28.2513:36 02/26
  • 원달러 : 1123.10상승 15.313:36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3:36 02/26
  • 금 : 65.39상승 2.513:36 02/26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국회 문체위, 의견 나누는 황희 장관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