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담당자 "똑똑한 것보다 예의바른 신입사원 좋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기업들이 태도와 예의 등 인성이 바른 신입사원을 채용하고 싶어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구인구직플랫폼 사람인은 기업 인사담당자 390명을 대상으로 '가장 뽑고 싶은 신입사원 유형' 설문조사를 한 결과를 11일 밝혔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인사담당자들의 50.3%는 태도가 좋고 예의가 바른 '바른생활형' 지원자를 가장 선호했다.

뒤를 이어서 ▲직무 경험과 지식이 많은 '전문가형'(15.9%) ▲문제 해결력이 뛰어나고 스마트한 '제갈공명형'(11.8%)의 순이었다. 해당 유형의 지원자를 뽑고 싶었던 이유로는 '빨리 적응하고 성장할 것 같아서'(41%, 복수응답), '팀워크가 좋고 조직을 결속시킬 것 같아서'(29%) 등을 들었다.

반대로 가장 뽑기 싫은 지원자 유형으로는 ▲태도가 불손하고 예의 없는 '유아독존형'(38.7%)이 꼽혔다. 이어서 ▲면접 지각 등 기본이 안 된 '무개념형'(18.7%) ▲회사·직무 이해도가 낮은 '무념무상형'(16.9%) 등으로 조사됐다. 이들을 뽑기 싫었던 이유는 '조직을 와해시킬 것 같아서'(43.3%, 복수응답), '적응을 못하고 성장하지 못할 것 같아서'(35.4%) 라는 대답이 주를 이뤘다.

또한 신입사원 채용 시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요소를 묻는 질문에는 인사담당자 10명 중 6명(60.3%)이 '인성 및 태도'라고 답했다. 기업 인사담당자들이 신입사원을 평가할 때는 조직에 대한 적응력과 미래의 성장 가능성의 기반이 되는 '인성'을 중시한다는 얘기다.

한편 상반기 신입을 채용한 기업들을 대상으로 과거와 비교해 올해 신입 지원자들의 특징을 묻는 문항에는 '개성이 강하고 개인주의적으로 보임'(29.3%, 복수응답)과 '연봉 등 민감한 부분을 거침없이 질문'(29.3%)이 동률로 1위였다. '야근 질문 등 워라밸에 신경을 많이 씀'(22.7%)이 뒤를 이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