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더맨 절친' 제이콥 배덜런 "모두가 슈퍼파워 원해… '공감'이 영화 인기 요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DB
사진=뉴스1DB
'스파이더맨: 파프롬홈' 배우 제이콥 배덜런이 스파이더맨의 인기 이유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호텔에서는 영화 '스파이더맨: 파프롬홈' 주연 제이콥 배덜런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제이콥 배덜런은 '스파이더맨: 파프롬홈'에서 피터 파커의 절친 네드 리즈 역을 맡았다. 그는 실제로도 톰 홀랜드와 1996년생 동갑내기 친구로 영화에서도 환상적인 호흡을 보여주며 친근한 웃음을 안기는 신스틸러로 활약했다. 그런 그는 '스파이더맨: 파프롬홈' IPTV 서비스 오픈 일정에 맞춰 지난 2017년 개봉한 영화 '스파이더맨: 홈커밍' 이후 2년 만에 내한, 공식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이날 제이콥 배덜런은 "많은 분들이 '스파이더맨'을 사랑해주신 이유는 공감과 관련지어 생각할 수 있다"며 "그런 점에서 네드도 공감할 수 있는 역할이라 생각한다. 스파이더맨 같은 경우엔 평범한 10대 소년이었는데 슈퍼 파워를 갖게 된다. 그도 모든 사람들처럼 사춘기를 겪고 있다는 점에서 공감할 수 있다. 그가 평범한 소년에서 슈퍼히어로로 성장하고 성숙해가면서 특별한 힘을 어떻게 사용할지 공감하는 인물이라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는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팬들에 대해서도 얘기했다. 제이콥 배덜런은 "한국 팬분들은 언제나 신나 계시다. 그래서 저도 덩달아 신나게 된다"며 "한국 팬들을 만나면 '영화가 정말 사랑받고 있구나, 배우가 좋은 직업이구나' 하고 느끼게 해주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한편 '스파이더맨: 파프롬홈'은 '엔드게임' 이후 변화된 일상에서 벗어나 학교 친구들과 유럽 여행을 떠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톰 홀랜드 분)가 정체불명의 조력자 미스테리오(제이크 질렌할 분)와 세상을 위협하는 새로운 빌런들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마블 액션 블록버스터다. 지난 7월2일 국내 개봉해 802만 관객을 동원하는 흥행 기록을 썼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