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현아 "가족 악플 제일 신경 쓰여"… 그는 누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성현아.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캡처
성현아.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캡처

배우 성현아가 악플로 인한 고충과 심경을 고백했다.

지난 9일 오후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성현아가 출연해 악플에 대해 언급했다.

성현아는 "제가 워낙 악플이 많다. 악플을 어떻게 잡아볼까 싶다"고 털어놨다. 이어 "악플이 4000개씩 달릴 때도 있다"며 "제가 기사만 나오면 실검 1위다. 또 무슨 사고를 쳤나 해서"라고 말해 씁쓸한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다양한 종류의 악플이 달린다. 가장 속상한 건 가족 관련 악플이다. 제일 신경이 쓰인다"며 "다 제 책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를 듣던 서장훈은 "성현아가 굉장히 큰 여러 가지 굴곡을 겪었다. 그럴수록 초월을 해야 한다"며 "물론 가족을 건드리는 건 나쁜 거다. 하지만 갑자기 ‘악플로 고소한다’ 이러면 이미지에 더 안 좋다"고 조언했다.

또 "아무리 태연한 척해도 신경 쓰이고 기분이 나쁘다. 하지만 이거(악플)에 우리 인생을 투자하기엔 너무 아깝다"고 강조했다.

한편 성현아는 이날 “1년 전 드라마를 끝으로 방송을 쉬고 있다. 지금은 부동산 관련 유튜브를 하고 있다. 일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시작했다”며 근황을 밝혔다. 그는 지난 7월부터 아프리카TV에서 ‘성현아의 또방TV’라는 방송을 진행 중이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