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 억대 대여금 소송 조정불성립… 민사재판 가능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슈. /사진=장동규 기자
슈. /사진=장동규 기자

그룹 S.E.S. 출신 가수 슈(37, 유수영)와 채권자의 억대 대여금 청구소송에 대한 법원 조정이 불성립됐다. 앞서 슈는 상습도박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았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2조정회부는 지난 10일 채권자 박모씨가 슈를 상대로 제기한 대여금 청구 반환 소송과 관련한 조정기일을 열고 조정불성립이라는 결론을 냈다. 조정이 불성립될 경우 사건은 다시 본안소송으로 넘겨지게 된다. 그렇게 되면 양측의 민사소송 재판이 재개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앞서 박씨는 지난 5월 슈를 상대로 서울중앙지방법원에 3억4000여만원가량의 대여금 청구 반환 소송을 제기했다. 이후 재판부는 지난 15일 이 사건에 대해 조정회부 결정을 내리고 사건을 서울2조정회부로 넘겼다. 조정회부란 당사자 간 상호 양해를 통해 소송을 해결하는 절차이다. 이와 함께 양측의 합의 가능성도 점쳐졌지만 합의에 도달하지 못하게 됐다.

결국 양측의 입장 차이가 있음을 인정한 것이다. 슈는 이번 사기 혐의에 대해 변론을 통해 법정 싸움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두 사람은 지난 2017년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모 카지노장에서 만나 친분을 가진 이후 슈가 도박 등으로 박씨에게 3억여원 정도의 빚을 졌고 이를 갚지 않아 박씨가 소송을 제기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는 슈 명의의 경기도 화성 소재 건물의 가압류도 진행했다는 후문이다. 

슈 측은 이와 관련 "도박 용도로 빌린 것이기 때문에 변제할 이유가 없다"고 반박하는 등 양측 입장은 엇갈렸다.

한편 서울동부지방법원은 슈에 대해 지난 2016년 8월부터 올해 5월 사이 마카오 등 해외에서 수차례에 걸쳐 총 7억9000만원 규모의 도박을 한 혐의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바 있다. 당시 슈는 국내 도박과 관련, 6억 원대 사기 혐의로 조사를 받기도 했지만 기소되지는 않았다. 

슈는 자신의 혐의를 인정하고 "너무 죄송하고 아이들에게 미안하고 창피하고 사랑하는 팬들과 여러분께 죄송하다. 호기심으로 (도박을) 시작했다가 점점 변해가는 내 모습에 끔찍하고 화가 나고 창피했다"고 밝혔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