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에 엿 대신 '장미꽃'… "우리도 모르는 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검찰청 앞 장미꽃. /사진=머니투데이 더엘
대검찰청 앞 장미꽃. /사진=머니투데이 더엘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가 진행된 이후 수사를 반대하는 이들로부터 ‘엿’을 받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번에는 ‘장미꽃’을 받았다.

11일 윤 총장이 근무하는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정문 앞에는 장미꽃 수십송이가 테이블 위에 올려져 있었다. 이는 조 장관 수사를 지지하는 사람들이 보낸 것으로 추정된다.

장미꽃이 올려진 테이블 근처에는 ‘정의를 위해 싸워주세요. 검찰을 응원합니다!’라는 판넬이 함께 놓여져 있었다. 또 사진을 찍어 SNS에 올려달라며 동참해달라는 메시지도 적혀 있었다.

대검 관계자는 “우리도 모르는 일”이라며 “대검찰청 건물 안이 아닌 밖에서 벌어진 일은 우리 소관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3일 대검찰청 우편물 취급소에는 윤 총장을 수신자로 하는 엿 소포 50여개가 배달됐다. 당시 엿을 담은 상자 겉면에는 ‘엿 많이 드시고 건강하세요’ 등의 메시지가 적혀 있었다.

이른바 윤 총장에게 ‘엿 보내기 운동’을 벌인 사람들은 유튜브채널 최인호TV 구독자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조 장관 수사를 지휘하는 윤 총장에 대한 반발과 조롱의 의미로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윤 총장은 이날 대검 간부들과의 아침회의에서 “추석기간에도 업무에 차질이 없도록 하라”며 법과 원칙에 따른 수사 의지를 재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