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동백서 조율이시'… 추석 차례상 차리기 어떻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대한민국 정부포털
/사진=대한민국 정부포털

13일 추석을 맞아 차례상 차리는 방법에 관심이 모아진다. 

차례상은 지방과 가문에 따라 방법이 달라지는데 일반적으로 5열로 차린다. 신위가 있는 쪽을 1열로 보면 1열은 식사류인 밥, 국 등이 오른다. 2열은 제사상의 주요리가 되는 구이, 전 등이 오르고 3열에는 생선, 두부, 고기탕 등 탕류를 놓는다. 4열에는 나물, 김치, 포 등 밑반찬류, 5열에는 과일과 과자 등 후식에 해당하는 것들이 올라간다. 

차례상 규칙도 있다. 먼저 첫째 줄은 홍동백서(紅東白西)에 따라 붉은 과일은 동쪽에 흰 과일은 서쪽에 놓아야 한다. 동조서율(東棗西栗)은 대추는 동쪽에, 밤은 서쪽에 배치하고, 조율이시(棗栗梨枾)는 대추-밤-배-감 순서로 서쪽부터 동쪽으로 차례대로 놓는다는 뜻이다.

둘째 줄은 좌포우혜(左脯右醯)를 기억하며 서쪽 끝에는 포를, 동쪽 끝에 식혜를 놓는다. 그리고 물김치와 숙채(삼색 나물), 간장은 가운데 놓는다. 

셋째 줄은 육탕(고기), 소탕(두부), 어탕(생선) 등 탕을 배치한다. 넷째 줄은 어동육서(魚東肉西)로 생선은 오른쪽에 차리고 육류는 서쪽에, 이 가운데 생선은 두동미서(頭東尾西)를 지켜 머리는 동쪽을, 꼬리는 서쪽을 향하게 한다.

마지막으로 다섯째 줄에는 반서갱동(飯西羹東)에 따라 밥과 술은 서쪽, 국은 동쪽, 수저와 그릇은 가운데 놓는다. 그리고 닭구이나 생선포의 경우 등이 위로 향하게 하는 배복방향(背腹方向), 익힌 나물은 서쪽, 생김치는 동쪽에 놓는 숙서생동(熟西生東)을 생각하면 된다.

차례상을 준비하기에 앞서 주의할 점이 있다. 우선 삼치, 갈치, 꽁치 등 끝에 '치'자가 들어간 생선은 차례상에 사용하지 않는다. 예로부터 '치'자가 들어간 것은 흔하고 천한 생선으로 여겼기 때문이다. 또 복숭아는 요사스러운 기운을 몰아내고 귀신을 쫓는 힘이 있다고 해 올리지 않는다.

다만 전문가들은 이런 규칙에 역사적 근거가 없고 집집마다 구할 수 있는 재료로 적절한 예를 갖추는 게 바람직하다고 입을 모은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9.05하락 53.5118:03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8:03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8:0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8:03 01/28
  • 금 : 55.74상승 0.4218:03 01/28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박영선 '의료영상정보 솔루션 기업 인피니트헬스케어 방문'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