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고학생부군신위' 뭐길래… 추석 차례상 지방 쓰는 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석 차례상. /사진=머니투데이
추석 차례상. /사진=머니투데이

13일 추석을 맞아 차례상에 쓰일 지방 쓰는 법에 관심이 쏠린다. 

지방은 차례를 모시는 대상을 상징하는 것으로, 사당에서 쓰이는 신주가 없는 집안에서 임시로 만드는 위패를 뜻한다. 고인의 이름과 사망날짜 등을 종이에 기록한다. 

차례상에 올리는 지방은 폭 6㎝, 길이 22㎝의 깨끗한 한지(백지나 창호지)에 붓을 이용해 작성한다. 한자로 쓰는 것이 전통이지만 최근에는 한글로 쓰기도 한다. 글씨는 세로로 작성하며 지방의 상단 모서리가 접히거나 잘리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지방에는 고인을 모신다는 뜻으로 나타날 현(顯)자를 쓴 뒤 ▲고인과 차례를 모시는 사람과의 관계 ▲고인의 직위 ▲고인의 이름 ▲신위(神位·신령의 자리로 설치된 장소) 순으로 쓴다.

부모님 차례의 경우 두 분이 모두 돌아가셨을 땐 하나의 지방에 부모를 같이 쓴다. 아버지는 왼쪽, 어머니는 오른쪽에 적는다. 부모님이 아닌 조상의 경우 지방에 쓸 조상이 두 분 이상이면 남자 조상을 왼쪽에, 여자 조상을 오른쪽에 쓴다.

차례를 모시는 사람과의 관계에 따라 아버지는 상고할 고(考), 어머니는 죽은 어미 비(妣), 할아버지는 조고(祖考), 할머니는 조비(祖妣), 증조 이상에는 증(曾)자와 고(高)자를 앞에 붙인다.

관계 뒤에는 직위를 적는다. 조상이 만일 벼슬을 했다면 관계 뒤에 벼슬 이름을 쓰면 된다. 벼슬을 지내지 않았다면 남자 조상은 학생(學生), 여자 조상은 유인(孺人)이라 적는다. 이어 벼슬 뒤에 이름을 적고 남자 조상은 부군(府君)이라 쓰고 여자 조상은 고인의 본관과 성씨를 적으면 된다. 마지막으로 신위(神位)를 붙이면 된다.

이를 종합하면 아버지를 기리는 제사나 차례상에는 현고학생부군신위(顯考學生府君神位)를 쓰면 된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