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미 "나는 이북 실향민… 추석에 가족 못봐 슬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미. /사진=KBS1 ‘아침마당’ 방송캡처
현미. /사진=KBS1 ‘아침마당’ 방송캡처

가수 현미가 이북 실향민으로 명절을 보내는 심경을 밝혔다. 

13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은 추석특집 '노래 실은 부모님 선상서' 편으로 꾸려졌다.

이날 현미는 "나처럼 이북 실향민은 명절이면 가족을 못봐 슬프다"며 "저뿐만 아니라 실향민들은 추석에 제일 서글플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희 어머니가 돌아가신지 벌써 15년이고 아버지는 60년, 언니 4년, 오빠 1년 됐다"며 "8남매에서 하나하나 세상을 떠났다. 동생 명자와 길자는 각각 6살, 9살 때 헤어졌는데 지금은 76살, 78세가 됐다"고 설명했다.

현미는 "대한민국처럼 풍요롭게 살면 그렇게 서글프지 않은데 동생들 가난하게 사는 걸 봤다. 실향민은 다 가슴이 아플 거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러면서 "건강하면 만날 수 있는데 건강이라는 게 오래 보장되지 않는다. 저도 83세다"라며 "내년에 세상을 떠날지 내후년에 떠날지 아무도 모른다"고 토로했다.

현미는 "하루하루 식구들이 화목하게 지내야 한다. 전화 한통이라도 해서 목소리라도 듣고 시간나면 밥도 같이 먹어야 한다. 내일 일을 모른다"며 "실향민들도 희망을 갖자. 건강하면 만날 수 있고 건강하면 행복해질 수 있다. 씩씩하고 건강하게 파이팅하자"고 덧붙였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59.87하락 26.0310:21 01/18
  • 코스닥 : 962.48하락 1.9610:21 01/18
  • 원달러 : 1104.80상승 5.410:21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0:21 01/18
  • 금 : 55.39하락 0.3110:21 01/18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김종인과 주호영
  • [머니S포토] 69차 최고위 주재하는 안철수 대표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김종인과 주호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