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퀸덤' 박봄, 첫 경연 5위… "충격에 가수 그만둘까 생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봄. /사진=Mnet ‘퀸덤’ 방송캡처
박봄. /사진=Mnet ‘퀸덤’ 방송캡처

가수 박봄이 첫 번째 경연 결과에 충격을 받았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Mnet 예능 프로그램 ‘퀸덤’에서는 첫 번째 사전 경연 순위가 공개됐다. 이날 박봄은 높은 화제성에도 사전 경연 5위를 기록해 충격을 자아냈다.

이후 박봄은 프로듀서들과 회의에서 “가수를 끝내야겠다는 생각을 할 만큼 완전 충격적이었다. 자존심이 상하더라”며 “우리 애들(투애니원)이 볼 생각을 하니까 혹시 그걸로 서운해 하지 않을까 생각했다. 내가 다시 나온 이유를 찾고 싶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박봄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말자 생각했다. 땅바닥에서라도 기어야겠다고 생각했다. 이런 계기가 더 잘하게 하는 계기도 될 것 같다. (이렇게 하긴) 너무 싫지만 지는 것도 싫다”고 덧붙였다.

이후 2차 경연에서 박봄은 (여자)아이들의 ‘한’을 새로운 곡으로 탈바꿈 시켰다. 붉은색 의상으로 등장부터 시선을 모은 박봄은 자신만의 색깔이 묻어나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또 래퍼 치타가 히든카드로 무대에 깜짝 등장하자 다른 팀 출연자들은 일제히 소리를 지르며 놀랐다. 박봄과 치타는 완벽한 호흡을 자랑하며 무대를 마쳤다.

이에 원곡 가수인 (여자)아이들 우기는 “진짜 영광이다. 자기 파트만 부르기도 힘든데 너무 잘 부르셨다”고 호평했다.

무대를 마친 박봄은 치타에게 감사 인사를 전한 뒤 “상위권에는 있을 것 같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23:59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23:59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23:59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23:59 01/20
  • 금 : 55.19상승 123:59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