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환 야구코치, 아내와 15살차… "불륜 루머 시달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KBS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방송캡처
/사진=KBS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방송캡처

최경환 야구코치의 아내가 KBS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에 출연해 화제다.

13일 방송된 KBS 2TV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추석특집 스페셜 편에서는 최경환 야구코치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최 코치의 아내는 김구라, 황치열에게 육아 SOS를 친 의뢰인으로 출연했다.

의뢰인은 "아이들의 아빠는 현재 야구 코치를 하고 있다. 최경환이라고 아실지 모르겠다. 남편과 15살 차이가 난다"고 말했다. 야구선수 출신인 최 코치는 현재 두산베어스의 2군 코치로 활약 중이다.

의뢰인은 "남편을 만나기 전 걸그룹 연습생이었다"며 "데뷔가 불투명했을 때 남편을 만났다. 안정된 가정을 꾸리고 싶은 마음에 남편과 결혼했다"고 설명했다.

당시 의뢰인은 초혼이었으나 15살 나이차로 인해 숱한 루머에 시달렸다. 의뢰인은 "어느날 불륜 소문이 돌고 있더라. 나이 차이가 많이 나다 보니 그랬다"며 "내가 세컨드이고 남편을 이혼하게 했다는 이야기가 있었다"고 토로했다.

이어 "이런 루머 때문에 집 밖에 나가질 못했다"며 "당시 막내를 임신했을 때인데 스트레스가 심해 하혈까지 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김구라는 "육아 도우미가 있냐"고 물었고, 의뢰인은 "없다. 친정어머니도 인생이 있으니 도와달라고 할 수 없다. 남에게 육아를 맡기는 것도 싫다"며 "아이를 돌보느라 7년 동안 친정에 갈 시간도 없었다"고 눈물을 보였다.

한편 최경환 야구코치는 48세이며 아내는 33세다. 두 사람은 슬하에 7세, 5세, 3세, 7개월 아이 넷을 두고 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4.28하락 54.7111:21 01/26
  • 코스닥 : 995.15하락 4.1511:21 01/26
  • 원달러 : 1101.60상승 0.911:21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1:21 01/26
  • 금 : 55.41상승 0.2111:21 01/26
  • [머니S포토] 이재명 경기도지사, 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와 함께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김태년 "당·정, 손실보상 입법 논의 시작…기준선 마련해야"
  • [머니S포토]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이재명 경기도지사, 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