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상황] 오후 들어 정체심각… "부산→서울 7시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추석 연휴 셋째날인 14일 귀경 차량과 나들이 차들이 몰리면서 고속도로 곳곳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이날 오후 2시 현재 경부와 서해안, 중부 등 주요 고속도로 상행선 구간에선 차들이 시속 40km 미만으로 제 속도를 내지 못하며 정체가 이어지고 있다.

경부선은 서울 방향 신탄진~옥산 부근 등 73km 구간이 정체되고 있다. 서해안선은 서울 방향 당진~송악 등 54km 구간이, 중부선은 하남 방향 일죽~호법 부근 등 21km 구간이 정체 구간이다. 상행선 구간의 정체는 오후 4시~6시쯤 절정에 이르렀다가 내일 새벽 3~4시쯤에야 완전히 풀릴 전망이다.

한국도로공사는 오후 2시 현재 요금소 기준으로 부산에서 서울까지 7시간, 광주에선 6시간10분, 대전은 3시간50분, 강릉에선 4시간 정도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서울에서 출발하는 하행선도 오전 10시부터 정체가 시작되어 정오쯤 가장 극심했으나, 현재는 차량 흐름이 원활한 상태다. 도로공사는 하행선은 평소 주말보다 차량 흐름이 원활하다고 밝혔다. 하행선은 현재 서울요금소 기준으로 대전까지 1시간40분, 부산까지 5시간10분, 광주까지 3시간20분, 강릉은 2시간40분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도로공사는 오늘 하루 515만대의 차량이 전국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오후 2시까지 210만 대 정도가 도로를 이용했고, 앞으로 305만대 정도가 더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보인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8:01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8:01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8:01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8:01 06/22
  • 금 : 71.79상승 0.8118:01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