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조국 조카 체포, 검찰 꼬리자르기 협조하면 역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사진=뉴스1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사진=뉴스1
바른미래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5촌 조카 체포에 대해 "실체적 진실이 드러나길 바란다. 조 장관 후광을 업은 꼬리자르기는 안된다"고 밝혔다.

이종철 대변인은 14일 논평을 통해 "조 장관 5촌 조카는 사모펀드 투자 의혹을 밝힐 핵심인물로 지목됐다"며 이렇게 말했다.

앞서 검찰은 인천국제공항에서 조 장관 5촌 조카 조모씨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횡령) 위반 등 혐의로 체포했다.

이 대변인은 "조 장관은 조카의 펀드 관여 사실을 몰랐다고 했다가 '부인이 조카 소개로 결정했다'고 말을 바꿨다"며 "조카는 사건이 불거지자 주변인들과 말맞추기를 하고 청문회 위증을 교사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검찰의 빈틈없는 수사가 있어야 한다. 항간에는 조카 선에서 꼬리자르기를 하려는 것 아닌가 의심이 제기되고 있다"며 "조 장관 부인을 비롯한 주변인들의 불법 혐의는 확실시 되고 있다. 조 장관과 교감 없이 부인 혼자 사모펀드 투자를 진행하고 운영에 개입했다고 보는 사람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그런데도 조 장관은 잡아떼기로 장관까지 가는 데 성공했다"며 "심지어 조 장관의 청문회 발언조차 조카에 의해 사전에 철저히 준비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조 장관이 잡아떼기에 이용한 '펀드 운용 보고서'도 청문회를 앞두고 급조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카가 조 장관의 잡아떼기를 이어받아 본인 선에서 잡아뗄 가능성이 크다. 검찰은 조 장관의 연결 고리를 밝히는 데서 수사력을 발휘해야 한다"며 "봐주기를 통해 검찰 역시 꼬리자르기에 협조한다면 큰 역풍을 맞을 것이다. 명명백백한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8:01 06/18
  • 금 : 72.35하락 0.43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