욱일기, 도쿄올림픽서 퇴치될까… 서경덕, 전세계 언론에 제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 욱일기가 독일의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전범기'임을 알리는 디자인 파일. /사진=서경덕 교수 연구팀
일본 욱일기가 독일의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전범기'임을 알리는 디자인 파일. /사진=서경덕 교수 연구팀
세계 언론이 도쿄올림픽과 잇댄 욱일기의 문제를 보도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전 세계 욱일기 퇴치 캠페인'을 전개하는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전 세계 주요 언론에 도쿄올림픽 욱일기 응원 허가 관련 제보 메일을 발송한 것. 

18일 서경덕 교수 연구팀에 따르면 이번 제보 메일은 도쿄올림픽 때 욱일기 응원을 허가한다는 일본의 방침에 따른 대응으로 서 교수는 AP 및 로이터통신, 뉴욕타임스, 워싱턴포스트, 인민일보, 르몽드 등 전 세계 주요 언론 32개 매체에 발송했다.

서 교수는 "일본의 욱일기는 과거 나치의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전범기임을 증명하고 욱일기가 어떤 깃발인지에 대한 영어영상도 함께 보냈다"고 전했다.

또한 "올림픽 헌장 50조 2항에 명시된 어떤 종류의 시위나 정치적 행위를 허용하지 않는다는 점을 강조하고 욱일기 사용의 문제점들을 짚어줬다"고 덧붙였다.

특히 서 교수는 최근 임명된 하시모토 세이코 올림픽장관의 망언을 함께 소개하며 일본 정부의 잘못된 역사인식이 일본의 침략으로 큰 상처를 받았던 많은 아시아인들에게 또다시 큰 아픔을 주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욱일기 퇴치 캠페인에도 최근까지 미국의 CNN과 볼티모어 선, 중국의 환구시보와 시나스포츠 등 몇몇 매체만이 이를 다뤘을 뿐이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세계적인 언론사들이 나서서 일본의 이런 어처구니 없는 결정을 기사화한다면 욱일기의 실상이 전 세계인들에게 제대로 알려질 것이며 또한 욱일기 응원을 막아내는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특히 그는 "만약 세계인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도쿄올림픽 때 욱일기 응원을 강행한다면 세계적인 논란을 만들어 욱일기가 나치기와 같은 전범기임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릴수 있는 좋은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정웅
박정웅 parkjo@mt.co.kr  | twitter facebook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9.69상승 104.7123:59 02/25
  • 코스닥 : 936.21상승 29.923:59 02/25
  • 원달러 : 1107.80하락 4.423:59 02/25
  • 두바이유 : 66.18상승 1.723:59 02/25
  • 금 : 65.39상승 2.523:59 02/25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 [머니S포토] 한국판 실리콘밸리 '인천 스타트업 파크' 공식 개관
  • [머니S포토] 가덕신공항특별법·의료법 개정안 처리 앞둔 국회 법사위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D-1'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