쿼크체인-한국핀테크연합회, "블록체인 유니콘 육성할것"

 
 
기사공유
(왼쪽부터) 홍준영 한국핀테크연합회 의장, 조우치 쿼크체인 대표./심혁주 기자

블록체인 업체 쿼크체인과 한국핀테크연합회와 서울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19일 블록체인 유니콘 육성을 위한 협약식을 맺었다.

양사는 글로벌 블록체인 빅뱅 - 신뢰 검증 실증형 (Test-Bed) 선도 사업을 위한 상호 파트너십 프로젝트 협약(MoU) 을 체결하고 블록체인 유니콘 집단 육성을 위해 공동 협력할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은 한중 블록체인 미디어연맹, 한국핀테크연합회, 쿼크체인이 공동으로 주최했다.

이번 협약은 연결보안의 위협과 위변조 보안 난제를 해결해 유니콘 혁신스타트업 육성 생태계 허브를 조성하기 위해 이뤄졌다. 쿼크체인이 보유한 1만4000초당처리속도(TPS) 블록체인 최우수 신기술 및 안정적인 글로벌 메인넷과 블록체인 유니콘집단 육성 생태계 조성을 중점 추진해온 한국핀테크연합회가 공동 사업으로 이를 추진할 계획이다.

홍준영 한국핀테크연합회 의장은 “블록체인 유니콘 집단 육성 생태계 조성을 위해서는 지난 3월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표 발의한 블록체인 진흥·육성법의 빠른 제정이 필요하다”며 “스마트시티 사업등과 연계하여 선도적인 블록체인 빅뱅-신뢰 검증 실증형(Test-Bed) 사업 추진이 적극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다만 홍 의장은 사용자들의 적극적인 참가를 유도하기 위해서는 블록체인의 빠르고 안정적인 TPS 메인넷 인프라 구축을 통한 실제 금융·비금융 분야 등의 광범위한 일상 분야에서 사용자 노드의 급격한 확산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홍 의장은 WEF보고서를 인용하며 “2025년에는 전세계 GDP 10%가 블록체인에 저장될 것”이라며 “글로벌 경제전쟁 양상은 기업 간 경쟁을 넘어 유니콘, 데칼콘, 구글, 애플, 아마존 같은 핵토콘 중심의 연결 플랫폼 생태계간의 경쟁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대한민국이 금융·비금융 혁신을 통한 블록체인 초강국을 선도하기 위해 반드시 블록체인 유니콘 집단 육성이 시급하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서 신금융의 기원 테크뱅크(Tech-Bank), 이른바 ‘혁신거래소플랫폼’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우석 쿼크체인 한국대표는 본 협약을 계기로 “실리콘밸리에서 직접 조우치 쿼크체인 CEO 겸 CTO가 한국을 방문했다”며 “본 협정체결에 직접 참가해 쿼크체인의 핵심 신기술 샤딩(Sharding) 기술을 선보일 것”임을 강조했다.

더불어 김우석 대표는 “블록체인의 수요가 급격히 폭증하고 있는데 비해 대한민국에 블록체인 핵심기술력을 보유한 유니콘 스타트업이 거의 부재하다”며 “안정적인 메인넷 인프라 공급을 통한 블록체인 빅뱅-신뢰 검증 실증형 사업에 적극 기여하고 아시아 태평양 최고 수준의 유니콘을 육성 하는데 큰 역할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9.97상승 28.9318:03 08/04
  • 코스닥 : 835.35상승 7.7818:03 08/04
  • 원달러 : 1194.10상승 0.718:03 08/04
  • 두바이유 : 44.15상승 0.6318:03 08/04
  • 금 : 42.48하락 0.6618:03 08/0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