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코스피, 2050~2130선 부근서 움직일 전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 투데이
/사진=이미지 투데이

미국과 중국 간 무역분쟁 리스크가 또 다시 마찰음을 내면서 국내 증시에 부담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증권가에서는 이번주(9월23~9월27일) 코스피가 2050~2130포인트 내의 등락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 주말 미·중 무역협상 화해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는 소식이 전해졌다. 미국에 체류하던 중국 협상단이 예정된 미국 농장 방문을 취소하며 협상에 대한 기대감을 무너트렸다.

김용구 하나금융투자 애널리스트는 "8월 베이다이허 회의를 기점으로 중국 정책의 방향성은 미국과의 무역분쟁과 경기부양 구도로 양분화됐다"며 "밖에선 미국과의 무역협상에 주력하는 한편 안에서는 내수 총력부양에 집중한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실제 중국의 8월 경기지표 부진 역시 무역분쟁과 내수 부진의 복합 이중고 영향이 확연했다. 다만 오는 12월15일 예정된 관세부과 난타전에 대한 미중 양측의 고심은 10월 워싱턴 무역협상 재개와 같은 상황 변화로 연결됐다. 이는 무역분쟁에서 경기 부양으로의 중국 정책 우선순위 변화 가능성을 예고하고 있다.

김 애널리스트는 "반도체와 자동차 등 수출 소비재에서 수출 자본재로의 매기 확산 가능성, 중국 정책 동력(모멘텀)에 편승한 중국 소비주, 고배당주와 우선주 등 시장 안전지대 등을 중심으로 대응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권고했다.

노동길 NH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미국과 중국 양국은 실무진 협상을 시작하며 다음달 초 장관급 협상 전 의제와 의견을 조율하고 있다"며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갈등을 완화하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노 애널리스트는 "이번 주는 미·중 대화 분위기와 노딜 브렉시트 연기 등 대외 변수 완화에 따라 안도 랠리와 멀티플 부담 간 힘겨루기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안도 랠리에 동참하지 못했던 업종들도 수익률 갭 축소에 나설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류은혁
류은혁 ehryu@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