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인턴 의혹, 한인섭 "억측이 진실 가리지 않기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 /사진=뉴스1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 /사진=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 자녀의 허위 인턴 의혹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은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이 “의혹에 대응하지 않는다고 해서 그것이 사실이 되는 것은 아니다”며 “과도한 억측이 진실을 가리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 원장은 23일 변호인을 통해 기자단에 보낸 입장문에서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하는 것이 적절치 않고 현재 근무 중인 기관과 무관한 일로 취재에 응대하기 어려운 점이 있었다”며 “그런데 검찰에서 참고인 진술을 했다는 보도가 이어져 부득이 몇 가지 말씀과 요청을 드린다”고 밝혔다.

한 원장은 검찰 조사에서 “10년 전, 6년 전의 상황에 대해 상세히 기억하기 어렵지만 제가 아는 범위에서 나름 충실하게 설명했다”며 “점차 의혹이 해소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정치적 폭풍 속에서 진실이 제 모습을 드러내기란 참 어렵다”면서 “의혹 증폭에는 한 건, 하루로 충분하지만 그 반박과 해명에는 많은 노력과 시간이 소요된다”고 덧붙였다.

또 “더구나 어제 일어난 일도 아니고, 상식과 경험칙에 부합하지 않는 의혹 제기에 일일이 대응하지 않는다고 해서 그 의혹이 사실이 되는 것은 아니다”며 “과도한 억측이 진실을 가리지 않았으면 하고 차분히 사실이 밝혀지기를 기다리겠다”고 강조했다.

한 원장은 언론 취재 자제를 당부하는 말도 전했다. 그는 “저에 대한 과도한 취재 열기가 형사정책연구원의 연구 활동을 방해하는 일은 없었으면 한다”면서 “저의 이웃과 가족들에게 피해를 끼치지 않도록 저희 집 부근에서 취재 활동을 자제해주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언급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지난 20일 한 원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 장관 자녀들이 고교 시절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허위로 인턴 활동을 하고 증명서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조사했다. 한 원장은 당시 공익인권법센터장을 맡고 있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2.64상승 0.7613:40 04/12
  • 코스닥 : 997.33상승 7.9413:40 04/12
  • 원달러 : 1126.20상승 513:40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3:40 04/12
  • 금 : 60.94하락 0.313:40 04/12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의 발언
  • [머니S포토] 최고위서 발언하는 안철수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