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중국 베이징에 오픈이노베이션센터 열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차그룹이 중국 오픈이노베이션 센터 ‘크래들 베이징’을 23일 공식 개소했다./사진=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이 중국 오픈이노베이션 센터 ‘크래들 베이징’을 23일 공식 개소했다./사진=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인 중국에 기술거점을 설립해 신성장 동력 마련에 속도를 낸다.

현대차그룹은 중국 베이징 시에 ‘크래들 베이징’을 열고 중국 현지 전략적 파트너들과의 협력에 그룹의 신성장 동력을 모색해나갈 것이라고 23일 밝혔다.

‘크래들 베이징’은 미국의 ‘현대 크래들 실리콘밸리’와 한국의 ‘제로원’, 이스라엘의 ‘현대 크래들 TLV(텔 아비브)’, 독일의 ‘크래들 베를린’에 이은 현대차그룹의 다섯 번째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센터다.

그간 현대차그룹은 AI, 모빌리티, 자율주행, 스마트시티, 로보틱스 등 미래 핵심분야 선도를 목표로 유망 스타트업 발굴 및 전략적 파트너십 확대를 위해 전 세계 혁신거점에 오픈이노베이션센터를 구축해 왔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크래들 베이징’ 공식 개소를 통해 ‘글로벌 혁신 네트워크’를 완성했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크래들 베이징’을 통해 중국 현지의 ICT 대기업과 미래 핵심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 대학, 정부, 투자 기관 등 다양한 파트너들과 협력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크래들 베이징’의 피터 양 사무소장은 “전 세계가 정보기술 시대에서 ‘데이터기술 시대’로 전환해감에 따라 크래들 베이징은 중국 현지 혁신 네트워크와 활발히 교류할 수 있는 ‘개방형 혁신 인터랙티브 플랫폼’을 구축하려 노력할 것”이라며 “크래들 베이징은 전 세계에 중국으로부터 발원한 혁신 솔루션을 공유하는 허브로 기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중국은 세계 최대의 자동차 시장이자 세계 2대 창업대국 중 하나다. 베이징 시는 중국의 청년창업센터인 중관촌이 위치해있을 뿐 아니라, 벤처 캐피털 투자사가 집중돼 있어 ‘창신 정책의 발원지’라 불린다.

현대차그룹은 작년 말 칭화대학교와 ‘수소에너지 펀드’ 공동 설립 계획을 발표했다. 2019년 CES 아시아에서는 중국 인공지능 기술 분야 최고 기술력을 자랑하는 딥글린트와 협업 계획을 발표하는 등 중국 현지 파트너들과 함께 다양한 미래 기술 파트너 관계를 추진해나가고 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7.52상승 5.8618:03 04/22
  • 코스닥 : 1025.71상승 3.4918:03 04/22
  • 원달러 : 1117.30하락 1.318:03 04/22
  • 두바이유 : 65.32하락 1.2518:03 04/22
  • 금 : 63.71하락 2.0318:03 04/22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소비자 안전 강화…공정위 '오픈마켓 사업자' 자율협약, 체결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의원 '이해충돌방지법' 통과
  • [머니S포토] '인터넷 품질 문제' 김현 "KT·SK·LG까지 통신3사 전수 조사할 것"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