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우크라이나에 바이든 수사 압박? 가짜뉴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그의 아들에 대해 부적절한 요구를 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가짜뉴스"라고 선을 그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2일(이하 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지금 가짜뉴스 언론은 내가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적어도 8번은 (젤렌스키 대통령이 바이든 부자에 대한 수사에 들어가도록) 압박했다고 말한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는 아마도 그들이 말한 것에 대한 직접적인 설명도 하지 않는, 이른바 '내부고발자'로부터 나온 것으로 추정된다"라고 비꼬았다.

앞서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은 보도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7월25일 젤렌스키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과 그의 차남 헌터에 대한 비리를 조사하라는 요구를 8번 가량 했다고 전했다.

헌터 바이든은 지난 2014년 4월부터 5년간 우크라이나 부리스마 홀딩스의 이사로 재직하며 매달 8만달러(한화 약 955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2016년 빅토르 쇼킨 검찰총장이 부리스마에 대한 수사를 추진할 당시 '쇼킨 검찰총장을 해임하지 않으면 미국은 (우크라이나에) 10억달러 대출 보증을 보류하겠다'라고 압박해 결국 쇼킨을 사임시켰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진 트윗에서도 "(지금) 잠자는 듯한 조 바이든은 우크라이나에 큰 돈을 주지 않겠다는 협박으로 강인한 검사가 아들의 회사를 조사하는 것을 강제로 금지시켰다"라며 "이게 진짜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같은 날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젤렌스키 대통령과 당선 축하인사를 전하며 바이든 전 부통령과 그의 아들이 우크라이나에서 부패를 저지르는 걸 원하지 않는다는 내용의 통화를 나눴다고 말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1.32상승 6.9909:15 04/16
  • 코스닥 : 1016.80상승 2.909:15 04/16
  • 원달러 : 1117.70상승 0.109:15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09:15 04/16
  • 금 : 64.17상승 1.6109:15 04/16
  • [머니S포토] 사의표명 정세균, 마지막 '중대본' 회의, 참석
  • [머니S포토] 사의표명 '정세균' 정부청사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 [머니S포토] 사의표명 정세균, 마지막 '중대본' 회의, 참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